"저지방 우유 마시는 사람, 노화 속도 느려"… 이유는?

입력 2020.01.16 11:31

우유 마시는 노인 사진
저지방 우유를 마시는 사람은 일반 우유를 마시는 사람보다 신체 나이가 약 4.5년 더 젊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지방 우유를 주로 마시는 사람은 일반 우유를 마시는 사람보다 신체 나이가 약 4.5년 더 젊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브리검영대 연구팀은 5834명의 미국 성인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이들의 우유 섭취 빈도와 섭취한 우유의 지방 함량을 조사했다. 이후 우유 섭취와 '텔로미어' 길이와의 관계를 분석했다. 텔로미어는 노화를 결정짓는 염색체 끝부분의 DNA를 말한다. 인간의 세포는 나이가 들며 계속 분열하고, 분열을 반복할수록 텔로미어는 짧아진다. 텔로미어의 길이가 한계치보다 짧아지면 세포는 분열을 멈추고 인간은 노화한다.

연구 결과, 저지방 우유를 마신 사람들의 텔로미어가 일반 우유를 마신 사람들보다 길었다. 두 그룹의 텔로미어의 길이 차이를 수명으로 환산하면 약 4.5년에 해당됐다. 저지방 우유를 마시면 노화가 약 4.5년 늦어진다는 뜻이다.

연구팀은 이번 결과가 나타난 정확한 원인은 밝혀내지 못했다. 다만, 저지방 우유를 마시는 사람은 다른 식단에도 차이가 있을 수 있음을 지적했다. 실제 조사에 따르면 저지방 우유를 주로 먹는 사람들은 다른 성인들보다 식단을 통해 섭취하는 지방과 포화지방량이 적었다. 식이섬유도 더 많이 섭취했다.

연구를 주도한 래리 터커 박사는 "우유가 건강에 유익하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지만, 우유의 종류에 따라 주의가 필요할 수 있다"며 "고지방 우유가 우리의 수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산화 의학 및 세포 수명(Oxidative Medicine and Cellular Longevity)'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