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싹보리로 고지혈증 개선한다? 약물 대체하기엔…

입력 2019.12.13 09:17

"지질대사 개선" 임상시험 불구 "유의미한 변화는 없다" 의견
식품일 뿐… '질환 효과'는 과장

새싹보리
보리의 어린잎인 새싹보리가 이상지질혈증(고지혈증)에 좋다며 무작정 먹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새싹보리는 특정 질환에 효과를 나타내는 의약품도,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인정하는 건강기능식품 기능성 원료도 아니다.

식약처 건강기능식품정책과 한규홍 연구관은 "식품이 우리 몸에 특정 영향을 미치려면 원료 자체의 기능, 몸에서 효과를 낼 수 있는 함량과 제조과정 등 여러 조건이 필요하다"며 "평가·확인 후 모든 조건을 갖춰야만 건강기능식품이나 의약품으로 인정한다"고 말했다. 한 연구원은 "인정을 받지 않은 단순 식품이 특정 질환에 효과가 있다고 하는 내용은 오해나 과장된 표현"이라고 말했다.

새싹보리잎추출물에 있는 '폴리코사놀'의 효과를 입증한 임상시험(이화여대 의대 논문)이 있긴 하다. 새싹보리잎추출물 속 폴리코사놀이 콜레스테롤 합성 관련 효소 활동을 억제해 지질대사를 개선한다는 것이다. 12주간 새싹보리잎추출물을 매일 600㎎ 먹은 사람의 LDL콜레스테롤이 약 3.2㎎/㎗ 줄었다는 게 임상시험 내용이다.

그러나 현재 식약처가 콜레스테롤 수치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내용으로 인정한 폴리코사놀은 새싹보리가 아닌 쿠바산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폴리코사놀뿐이다. 새싹보리잎추출물 관련 임상시험을 진행한 논문 저자 역시 "지질대사 개선에 미치는 효과는 있지만, 복용 전후나 대조군과 비교했을 때 유의미한 변화는 없고, 스타틴 등 콜레스테롤 관련 약물을 대체할 수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논문에서 밝혔다.

가천대 길병원 가정의학과 고기동 교수는 "이상지질혈증 치료를 위해 간혹 약을 끊고 특정 식품만 먹는 사람도 있는데 이는 매우 위험한 행동"이라며 "약물치료는 콜레스테롤 수치를 30~50% 낮추는 확실한 방법이며, 식품으로 전부 조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