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어도 풀리지 않는 피곤…혹시 만성피로증후군?

입력 2019.04.10 14:22

한 남성이 고개를 숙이고 피곤해하고 있다
원인 질환 없이 피로가 6개월 이상 지속 또는 반복돼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다면 만성피로증후군을 의심해봐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봄이 되면서 식욕이 떨어지고 피로감을 호소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몸이 계절의 변화에 적응하는 춘곤증일 수도 있으나 누적된 피로가 장기간 지속된다면 만성피로증후군은 아닌지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일산백병원 가정의학과 이언숙 교수의 도움말로, 만성피로중후군에 대해 알아봤다.

◇계절과 상관없이 이어져…쉬어도 나아지지 않는 피로감이 특징

만성피로증후군은 원인 질환 없이 임상적으로 설명되지 않는 피로가 6개월 이상 지속 또는 반복돼 일상생활에 심한 장애를 받는 상태를 말한다. 단순한 피로감과는 다르다. 만성피로와 함께 다양한 신체 증상이 함께 발생하는 양상을 보인다. 춘곤증과 달리 계절의 영향을 받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피로가 계속적으로 이어질 수 있으며, 단순한 피로감보다 더 심하고 다양한 증상이 발생한다. 원인은 명확히 알려져 있지 않다. 다만 바이러스 감염, 면역기능 이상, 신경호르몬계 이상, 중추신경계 이상 등 여러 요인이 복잡하게 관련돼있는 것으로 추정한다. 대개 ▲피로감 ▲집중력 및 기억력 저하 ▲수면장애 ▲두통 ▲어지러움 ▲식욕 장애 ▲근육통과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 이때 피로감은 쉬어도 나아지지 않는 특징을 갖는다. 이 같은 증상으로 인해 만성피로증후군 환자는 일상생활과 사회생활에 지장을 받게 된다.

◇피로 유발 원인 찾고 생활습관 개선해야

만성피로증후군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기타 질환이 없는지 먼저 확인해야 한다. 지속적인 피로를 느낄 때는 병적인 피로인지, 정신사회적 원인에 의한 피로인지에 따라 치료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피로는 심혈관계 질환이나 감염 질환, 신장 질환 등 다양한 신체 질환이나 우울증, 불안증과 같은 정신 질환에서 나타나는 증상이기도 하다. 이외에도 불건전한 생활습관이나 약물 부작용 등으로 인한 것일 수도 있다. 따라서 자가 진단보다는 병원을 방문해 전문의 진찰과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만성피로증후군의 치료에는 인지행동치료와 단계적 운동치료, 약물치료가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매일 걷기와 같은 저강도 운동은 증상 개선에 도움이 된다.

만성피로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상시 생활습관 개선도 중요하다. 일주일에 30분 이상 규칙적으로 운동하며, 과도한 카페인 섭취는 자제한다.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일정한 생활 패턴을 갖는다. 음주를 줄이고 금연하며, 과식을 피하고 비타민과 미네랄이 충분히 들어간 균형잡힌 식사를 추천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