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입 냄새는 왜 잘 못 맡을까?

입력 2019.02.28 16:56

한 여성이 앞에 선 남성 입냄새 때문에 괴로워하고 있다.
조선일보 DB

본인에게 입 냄새가 나는데도 이를 알아차리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대학병원 치과 구취클리닉에 찾아오는 대다수의 환자들은 부모나 친구들이 얘기해주고 나서야 입 냄새가 난다는 것을 알게됐다고 호소한다고 한다.

상대방 입 냄새는 잘 맡아도 자신의 입 냄새는 모르는 이유는 무엇일까? 후각세포가 어느 냄새에든 빠르게 적응해 쉽겨 무뎌지기 때문이다. 본인에게 나는 냄새는 계속 맡다 보니 무뎌지는 것이다. 그래서 대화를 하는 상대에게 물어봐야 자신의 입 냄새 여부를 가장 정확히 알 수 있다.

타인에게 묻기 꺼려진다면 빈 컵이나 빈 병에 숨을 내쉬고 냄새를 맡아 확인하는 것이 차선책이다. 손등에 침을 묻히거나, 혀 뿌리에 있는 설태(혀에 붙어있는 하얀 세균막)를 면봉으로 문질러 냄새를 맡는 것도 어느 정도 확인 가능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