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케이, 전국 60개 종합병원 랜딩

  • 김진구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06.11 17:45

    제품 사진
    코오롱생명과학의 인보사케이가 전국 종합병원에 연착륙하는 모습이다./사진=코오롱생명과학 제공

    코오롱생명과학의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가 서울대병원 첫 처방과 함께 전국 주요 60개 종합병원 약제위원회(DC, Drug committee) 심의를 통과했다.

    인보사-케이는 지난해 11월 출시 이후 7개월 만에 1000건 이상의 시술을 기록한 바 있다. 이어 서울대병원, 삼성서울병원, 신촌세브란스병원 등 전국 주요 종합병원에 빠르게 랜딩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코오롱생명과학 관계자는 “인보사-케이에 대한 높은 관심을 체감하고 있다”며 “세계 최초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로서 여러 국제 정형외과 학회에서 인정받고 있는 만큼 인보사-케이가 종합병원에서도 빠르게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오롱생명과학과 공동 프로모션을 맡고 있는 먼디파마는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의 접점 확대를 통해 더 많은 골관절염 환자들이 인보사-케이를 접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