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뿐 아니라 골반이 비틀어진 이들의 다이어트 구세주

  • 헬스조선 편집팀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모델 유재은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사진 조은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자료제공 《산후 골반 다이어트》(비타북스)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0.02.09 09:08 | 수정 : 2010.02.09 09:08

    산후 비만, 한 번에 해결해 줄 골반 다이어트!

    최근 일본에서는 골반 다이어트 붐이 일고 있다. 자세 교정을 통해 골반 위치를 바로 잡아주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다이어트 효과를 볼 수 있다는 뉴스가 보도된 이후 골반 다이어트에 대한 관심이 폭발적이다. 국내에서는 아직 생소한 이 다이어트법을 가장 필요로 할 산모를 위한 《산후 골반 다이어트》가 출간되어 살펴보았다.

    골반 다이어트는 산모에게만 해당되는 내용은 아니다. 골반이 가장 유연한 상태인 산모에게 가장 효과적이지만 평소 자세 불량으로 골반이 틀어진 수많은 현대인에게도 필요한 정보이다.

    출산 후 급격하게 불어난 체중 때문에 스트레스

    출산 후 스트레스와 우울증으로 고생하는 산모가 많다. 볼품없이 납작해지고 펑퍼짐해진 엉덩이, 축 늘어진 가슴, 벌어진 허벅지 등 모유 수유와 힘든 육아로 체중이 예전처럼 돌아오기도 하지만, 청바지가 골반에 걸려 안 들어가고, 걸을 때마다 무릎이 벌어져 팔자걸음을 걷게 된다.

    골반이 틀어지고 벌어지면 몸의 균형이 깨져 요통이나 어깨결림 증상이 나타나는가 하면, 임신 중 모유 수유를 대비해 비축해둔 지방이 복부와 허벅지에 집중되어 부분 비만이 생기기 쉽다. 《산후 골반 다이어트》는 이런 고민을 단박에 해결해 줄 책이다. 집에서 쉽게 따라할 수 있고, 모유 수유 중에도 아기와 함께 즐겁게 할 수 있는 산후 골반 다이어트로 보다 빨리 건강하고 아름다운 몸매를 만들 수 있다.

    출산을 하지 않았더라도 복부와 허벅지에 부분 비만이 심한 사람이라면 골반이 틀러져 있을 확률이 높다. 그런 이들에게도 《산후 골반 다이어트》는 구세주가 된다. 산모가 따라하면 골반이 유연한 상태라 효과를 빠르게 볼 수 있다. 일반인은 골반 교정과 다이어트 효과를 얻기까지 시간이 더 걸리므로 부위별 동작 위주로 꾸준히 따라할 필요가 있다.

    벌어진 골반을 바로 잡아야 몸매가 바로 잡힌다!

    현재 일본에서는 식이요법과 운동이 아닌 골반 교정만으로 날씬한 몸매를 되찾는 골반 다이어트가 인기다. 김희선, 홍은희, 오윤아 등 국내 유명 연예인을 보면 출산 후에도 출산 전보다 더 날씬하고 탄력 있는 몸매를 자랑한다. 모두 모유 수유로 몸매를 가꾸었다고 말하지만, 분명히 남모를 비법으로 엄청나게 노력했을 것이다.

    전문가들은 산후 6개월이 지나면 몸무게가 쉽사리 빠지지 않으므로 산후 다이어트는 출산 직후 시작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모유 수유와 육아를 병행하다 보면 힘들고 지쳐서 운동은 엄두도 내지 못한다. 그러다 보면 어느새 6개월이 훌쩍 지나가고, 몸매는 누가 봐도 아줌마 티가 팍팍 나는 실망스러운 몸매로 변해 있다.

    연예인처럼 날씬한 몸매를 회복하고 싶은 맘은 굴뚝 같지만, 무작정 굶으면서 다이어트를 하는 것도 위험하다. 왜냐하면 출산 후에는 몸 상태를 예전처럼 건강하게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무조건 식사량을 줄이는 것은 적합하지 않기 때문이다. 또한 모유 수유를 하는 경우에는 질 좋은 영양 성분을 많이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더욱 그러하다.

    모유 수유와 힘든 육아로 간혹 체중이 예전처럼 돌아오기도 하지만, 벌어진 골반을 방치하면 청바지가 골반에 걸려 안 들어가고, 걸을 때마다 무릎이 벌어져 팔자걸음을 걷게 된다. 골반이 틀어지고 벌어지면 몸의 균형이 깨져 요통이나 어깨결림 증상이 나타나는가 하면, 임신 중 모유 수유를 대비해 비축해둔 지방이 복부와 허벅지에 집중되어 부분 비만이 생기기도 한다.

    뿐만 아니다. 복강 안의 장기들이 아래로 처져 아랫배가 나오고 엉덩이가 퍼지고 늘어지게 되어 보디라인이 볼품없이 망가진다. 그래서 출산 후에는 단순히 운동만으로는 날씬한 몸매로 돌아갈 수 없으며 반드시 골반을 축소시켜 주어야 한다. 산후 비만을 치료하기 위해 산후 재활 치료가 우선시되는 것도 이러한 이유에서다. 출산 후 오기 쉬운 요실금, 성기능장애, 성교통, 대소변장애, 산후풍 등도 어긋나 있던 골반 관절을 교정하고 약화된 주변 근육을 강화할 수 있는 골반 교정 운동을 꾸준히 해주면 큰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산후 골반 다이어트》에서 소개하는 ‘골반 교정 운동’은 출산 시 아기의 산도를 확보하기 위해 벌어지고 삐뚤어진 골반을 교정하고 축소시키는 것이다. 골반이 벌어지면서 주위 근육인 골반저근군과 복근이 가장 크게 손상되는데, 복근은 산달이 되면 임신 전에 비해서 40센티미터 정도까지 늘어난다. 하지만 임신 기간 벌어진 골반을 제때 교정만 해주면 손상된 근육이 회복되는 것은 물론이고, 신진대사와 기초대사를 높여 임신 전보다 훨씬 건강하고 아름다운 몸매를 만들 수 있다.

    일본 아마존 임신·출산 분야 판매 1위인 《산후 골반 다이어트》

    최근 일본에서는 골반 교정만으로도 뱃살을 뺄 수 있다는 뉴스가 연이어 보도된 뒤로 골반 교정 다이어트를 배우고 싶다는 문의가 쇄도하는 것은 물론, 골반 교정 학원을 찾는 여성들이 부쩍 늘어나고 있다. 이 책의 저자 야마다 미츠토시는 대학에서 골반 다이어트 강좌를 하고 있으며, 집에서 간단히 따라할 수 있는 ‘산후 다이어트법’을  통해 일본 산후 여성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실제로 저자의 강좌를 들은 산후 여성들의 반응이 뜨겁고, 건강하고 아름다운 처녀 몸매를 되찾게 해줘 감사하다는 메일을 수시로 받는다.

    《산후 골반 다이어트》에서는 따로 운동 시간을 내거나 헬스클럽과 같은 곳을 찾지 않고 집에서 간편하게 따라할 수 있다. 모유 수유 중에도 아기와 함께 즐겁게 할 수 있는 72가지 스트레칭과 마사지 방법을 알려준다. 모유 수유하면서 아기 걱정, 요요 걱정 없이 안전하게 할 수 있으며, 처진 뱃살과 엉덩이, 축 늘어진 가슴과 팔뚝살을 위한 부위별 맞춤 스트레칭까지 알려주는, 산모들에게는 더없이 고마운 책이 될 것이다.

    야마다 미츠토시 지음 / 구혜영 옮김 / 9,800원|비타북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