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째 변이 안 나온다? '이 음료' 마셔보세요

입력 2023.03.27 06:30

커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변이 오랜 시간 나오지 않아 불편감이 느껴진다면, 커피를 마시는 게 도움이 될 수 있다. 장 운동 촉진을 위해 물을 마시라는 말도 있지만, 물보다 커피를 마시는 게 더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입증한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아이오와대 연구팀이 건강한 성인 12명을 대상으로 시험한 결과 카페인이 든 커피가 결장 운동을 자극하는 데 물보다 60%, 디카페인 커피보다 23%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로얄 할램셔 병원도 블랙 커피를 마시고 4분 이내에 결장 활동이 활발해지며, 그 효과가 30분간 지속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커피가 배변을 촉진하는 이유는 커피에 함유된 클로로겐산 성분과 체내에서 분비되는 가스트린 호르몬 때문이다. 폴리페놀의 일종인 클로로겐산은 위산 분비를 촉진하는데, 위산에는 소화효소가 섞여 있다. 때문에 소화 과정이 빨라져 위(胃)안에 있는 음식물이 단시간 내에 장으로 내려가 배변 활동이 촉진된다. 커피가 가스트린 분비를 늘리기도 한다. 가스트린은 위 말단에서 나오는 호르몬으로, 위산 분비·이자액 생산을 유도하면서 위·소장·대장 움직임을 촉진해 변의를 느끼게 한다.

다만, 변비 증상이 있을 때마다 커피에 의존하는 것은 좋지 않다. 카페인이 이뇨작용을 촉진해 변을 딱딱하게 하면서 오히려 변비를 악화시킬 수 있다.

커피 외에 배변 활동을 촉진하는 대체 식품으로 푸룬(말린 자두)이 있다. 푸룬에는 식이섬유가 많아 대장으로 들어오면 물, 이온과 결합해 변을 부드럽게 하고 변 부피를 크게 한다. 이로 인해 배변 횟수와 양이 자연스럽게 늘어나 변비가 개선된다. 푸룬 100g에는 식이섬유가 약 7g 들어 있는데, 사과의 3배에 달하는 양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