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면 호르몬·뇌의 소행... 부모님의 고집 미워 말아요!

입력 2022.06.16 10:09

중장년의 노화, 직설과 분노로 표출... 심신 양면의 관심 필요

잔소리하는 부모
나이 들수록 주장이 강해지기 쉬운데, 이는 자연스러운 노화 현상 중 하나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이게 맞아." "이렇게 해!"

직장인 A(30)씨는 점점 부모님과 대화가 힘들어져 고민이다. 이전보다 부모님이 더 직설적으로, 계속 반복해서 말씀하시기 때문. 모든 사람이 그런 것은 아니지만, 실제로 많은 중장년층이 이런 변화를 보인다. 의견이 확고하고 강해진다. 언젠가 우리에게도 나타날 자연스러운 노화 증상 중 하나다. 왜 이런 변화가 생기는 걸까? 이럴 때 자녀는 어떻게 행동해야 할까?

◇짜증 섞인 말과 행동, 우울하다는 증거
50세를 넘어가면 짜증 섞인 말과 행동이 늘어나기 쉽다. 우울해서다. 우울할수록 방어기제로 상대방에게 화를 내거나, 자신의 문제를 마치 다른 사람의 문제인 것처럼 책임 전가하는 등의 행동을 하기 쉽다. 그런데 40대 후반에서 50세에 들어서면 여성과 남성 모두 호르몬 분비가 들쑥날쑥해지면서 우울감이 심해진다. 실제로 호르몬 수치 변화가 우울증 위험도를 높인다는 캐나다 리자이나 대학 연구팀의 연구 결과가 있다. 여성은 에스트라디올이라는 호르몬 분비 변동 폭이 커진다. 남성은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정상치 아래로 떨어진다. 호르몬 변화로 피로도는 늘고 생식 능력·골밀도·수면의 질·기억력·집중력 등은 떨어진다. 몸도 안 좋은데 스트레스에 대항하는 호르몬 반응력까지 약해져 쉽게 우울해진다. 고대구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창수 교수는 "생리적 변화로 안 그래도 쉽게 우울해지고 참을성이 줄어드는 등 감정적으로 취약한데, 환경적으로도 은퇴, 퇴직 등의 변화로 불안감이 높아져 화와 짜증이 많아진다"며 "특히 남성은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며 이전에는 직장 생활하느라 신경 쓸 겨를이 없었던 가정의 사소한 문제에 잔소리가 많아지고, 여성은 많은 걸 참아왔다는 생각에 자신을 찾기 위한 공격적인 말이 많아진다"고 말했다.

◇공격성 없이 확고하다면, 뇌 변화 때문일 수도
갱년기를 넘어 60대 이상 장년층에 들어서면 공격할 의도 없이 직설적인 이야기를 반복하는 경향이 짙어진다. 나이가 들면 신체 기관의 기능도 떨어지는데, 말과 행동을 관장하는 뇌도 피해 갈 수 없는 변화다. 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어수 교수는 "행동이나 말을 할 때 이마 쪽에 있는 뇌인 전두엽의 결정을 따르는데, 나이가 들면 전두엽 뇌세포가 줄어들고 신경세포 연결망도 줄어든다"며 "예전에는 똑같은 이야기를 해도 다양한 방안이 떠올라 여러 가지를 고려해 골라서 말했는데, 지금은 가장 확실하고 직접적인 것만 떠올라 이야기하고 행동하게 돼 직설적으로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같은 얘기를 반복해 하는 변화가 나타나기도 하는데, 이것 역시 전두엽 기능이 떨어져서 나타나는 증상이다. 이전에는 불안해도 한 번만 경고하라며 전두엽이 제동을 걸었지만, 그 기능이 떨어져 제동이 잘 안 걸리는 것이다.

◇안심시켜드리는 게 가장 중요해
자녀들은 어떻게 행동해야 할까? 한창수 교수는 "부모가 미래에 대한 불안, 허전함 때문에 걱정을 많이 하면서 잔소리도 늘었다면, 부모를 인정해주고 안심시키는 말을 하는 것이 좋다"면서도 "사회경제적으로 아쉬운 부분을 자녀가 채워줬으면 해, 화풀이 대상으로 자녀를 하대하고, 욕설 등을 한다면 부드럽지만 단호하게 경계를 설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울해서 나타나는 말과 행동이라면 꼭 전문의의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권해야 한다. 중장년기 우울증은 치매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장년층으로 들어서 인지 기능이 떨어져 생긴 변화라면 최대한 부모님을 안심시켜 드려야 한다. 또한, 숙면을 취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하루 7시간 잠을 자야 인지 능력과 정신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영국 케임브리지대·중국 푸단대 공동 연구팀의 연구 결과가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