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뭐약]헬리코박터약, 간 수치 올린다는데… 간염 환자 먹어도 될까?

입력 2021.09.18 20:00

헬리코박터
간염이 있어도 헬리코박터 제균제 복용이 가능하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B형 간염 치료제와 같이 복용 가능… 한약, 무좀약은 같이 먹으면 안 돼

A씨는 추석을 앞두고 받은 건강검진에서 헬리코박터균이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병원에서는 헬리코박터균이 위암을 유발하기 때문에 반드시 헬리코박터 제균제를 2주간 복용해야 한다고 하지만, 약이 독해 고생했다는 사람이 많아 A씨는 걱정이 된다. 부작용 없이 제균제를 복용할 방법은 없을까?

-헬리코박터 제균제 먹었다 괜히 간 건강 해치지 않을까?
평소 건강하던 사람도 헬리코박터 제균제를 복용하면, 갑자기 간 수치가 상승해 당황하는 경우가 많다. 위 건강을 생각한다면 약을 계속 먹어야 하지만 간 건강을 생각하면 당장 약을 끊어야 할 거 같아 진퇴양난에 빠진다. 이럴 땐 약을 처방한 의사와 즉시 상담을 하는 게 좋다.

한국병원약사회 이지연 홍보부위원장(서울아산병원 약제팀 약사)는 "헬리코박터 제균요법에는 간으로 대사되거나 간 수치를 높이는 약물이 사용되므로 간 기능이 안 좋은 경우 주의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 약사에 따르면, 헬리코박터 1차 치료제는 표준용량의 위산분비억제제(PPI)와 항생제 클라리스로마이신, 아목시실린(페니실린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 메트로니다졸)을 사용한다. 1차 제균에 실패해 2차 제균을 할 때는 비스무스 제제, 위산분비 억제제(1일 2회), 메트로니다졸, 테트라사이클린을 사용하는데, 제균제로 사용되는 약들은 전반적으로 간에 영향을 준다.

이지연 약사는 "헬리코박터 제균제를 복용하고 나서 간 수치가 상승할 수 있으나, 그렇다고 마음대로 제균제 복용을 중단해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전문의의 판단 없이 제균제를 중단하는 경우, 항생제 내성이 생겨 치료가 더 어려워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약사는 "만일 평소 간이 좋지 않거나 간 건강이 걱정된다면, 처방을 받을 때 미리 의사에게 알리는 일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다른 약을 함께 복용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지연 약사는 "간에 영향을 주는 한약, 무좀약, 고지혈증약과 헬리코박터 제균제를 함께 복용하지 않는 게 좋다"고 말했다.

-B형 간염약 먹는데, 헬리코박터 제균제 먹어도 될까?
헬리코박터 제균제는 간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간염이 있는 환자는 더욱 제균제 복용에 신중하게 된다. 특히 B형 간염 환자는 매일 간염약을 복용하기 때문에 제균제를 추가 복용해도 되는지 걱정하는 경우가 많은데, 다행히 두 가지 약은 같이 복용해도 안전하다.

이지연 약사는 "활동기가 아닌 B형 간염 상태에서는 B형 간염 치료제를 복용하면서 헬리코박터 제균치료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는 "두 치료제 간에 알려진 약물상호작용이 없으므로 각각의 약물을 복용 시간에 맞춰 정확하게 복용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제 복용 중 부작용이 생기면, 즉시 의료진에게 알려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약사는 "만일 B형 간염 환자가 헬리코박터 제균제를 복용하다 이상반응이 발생한다면 의료진에게 바로 알려야 하며, 임의로 복용을 중단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약만 먹으면 설사, 복통 너무 심한데… 그래도 먹어야 할까?
헬리코박터 제균제에는 항생제가 포함되어 있어 복용 후 각종 위장 장애를 겪는 경우가 많다. 설사나 복통이 흔하게 발생하는데, 그래도 일반의약품으로 판매되는 지사제나 진통제는 함부로 복용해서는 안 된다.

이지연 약사는 "헬리코박터균 치료제로 복용하는 고용량 항생제가 위장 장애를 일으켜 설사, 복통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나 지사제나 진통제를 임의로 복용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지사제나 진통제는 약의 흡수를 방해하거나 이상 증상에 대한 감별을 어렵게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약사는 "2일 이상 설사가 지속될 경우 의료진과 상의해야 하며, 탈수현상이 생기지 않게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 "설사나 복통이 있다고 제균제를 갑자기 중단하면 항생제 내성으로 치료에 실패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 제균제 먹고 구토했다면, 약 다시 먹어야 할까?
헬리코박터 제균제를 먹고 나서 구토 증상을 보이는 사람도 있다. 구토를 하면 약이 흡수되지 않았을 것이라 생각해 다시 약을 먹어야 한다고 생각하기 쉬운데 그렇게 하면 안 된다. 오히려 추가로 약을 먹으면 과량 복용으로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이지연 약사는 "약마다 흡수 시간이 다르기에 구토를 했더라도 이미 약은 흡수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약사는 "약을 먹고 나서 구토를 했더라도 추가로 약을 복용하지 말고 다음 약을 먹어야 할 시간에  약을 챙겨 먹으면 된다"고 밝혔다. 이어 "만일 구토를 너무 자주 한다면 치료에 실패할 수 있기에 의료진에게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 제균제 복용 중 유산균 복용 괜찮을까?
헬리코박터 치료를 위해 복용하는 항생제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 별도로 유산균을 복용을 고민하는 경우가 많다. 유산균이 정말로 항생제 부작용을 줄일 수 있을지 궁금해하는데, 유산균은 항생제 부작용 감소에 도움을 준다. 이지연 약사는 "고용량 항생제로 인해 장내 정상 세균의 균형이 무너져 설사, 구역, 구토, 복통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데

유산균을 복용하면 증상 개선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연구에서는 유산균 자체가 헬리코박터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의견도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이 약사는 "헬리코박터 제균제 복용 중에는 위에 자극을 주는 맵고 짠 음식, 커피, 담배, 술 등을 피하고, 위장 출혈을 유발할 수 있는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 등을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