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뭐약] '다이어트 약' 먹을 때 피해야 할 것들

입력 2021.07.24 18:00

식욕억제제 복용 때 카페인 금물… 일부 금연치료제도 부작용 늘려

다이어트 약
식욕억제제를 복용할 때는 카페인이 든 진통제를 먹으면 안 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로 휴가를 가기 어려워졌어도 다이어트를 포기하지 않는 사람이 많다. 운동과 식이요법만으로 체중을 감량하기 어렵다며 약물까지 복용하는 경우가 적지 않은데, 일명 '다이어트 약'은 우리가 생각보다 훨씬 까다로운 약이다. 다이어트 약 중에서도 식욕억제제를 복용할 때 주의해야 하는 점을 알아보자.

식욕억제제, 제니칼·삭센다와 다르다?
체중감량을 목적으로 복용하는 약물은 전부 식욕을 억제하고, 지방을 분해하는 효과가 있다고 생각해 '다이어트 약'으로 통칭하는 경향이 있는데, 다이어트 약의 종류는 굉장히 다양하다.

성분에 따라 크게 ▲식욕억제제 ▲지방분해효소억제제 ▲GLP-1 유사체로 분류된다. 식욕억제제는 펜터민, 펜디메트라진, 부프로피온+날트렉손 복합제 성분이 주를 이루고, 지방분해효소억제제는 오르리스타트 성분의 비중이 높다. '삭센다'라고 GLP-1 유사체는 리라글루티드 성분의 약제다.

체중감량의 원리도 다르다. 식욕억제제 성분은 대뇌에서 흥분성 신경전달물질(주로 노르에피네프린)의 분해를 억제하고 생성을 촉진해 식욕을 떨어뜨리는 효과를 낸다. 지방분해효소 억제제는 리파아제라는 지방분해효소의 활성을 차단해 지방의 흡수를 억제하고 배설한다. GLP-1 유사체는 췌장의 인슐린 분비를 늘려 글루카곤의 생성을 억제하고, 이를 통해 음식물의 위 배출량을 줄여 포만감을 높이는 방식으로 식욕을 감소시킨다.

식욕억제제 먹을 땐 진통제도 함부로 못 먹는다?
이러한 식욕억제제의 작용원리 때문에 이 약을 먹을 때는 진통제도 신중하게 선택해서 먹어야 한다. 식욕억제제를 먹고 있다면 카페인이 든 진통제는 먹어선 안 된다. 카페인 성분이 식욕억제제를 만나면 부작용 발생확률이 매우 높아진다.

대한약사회 오인석 학술이사는 "식욕억제제 성분과 카페인은 상호작용하면 약물 부작용이 증가한다"고 밝혔다. 오 약사는 "카페인 성분이 들어 있는 진통제는 식욕억제제를 먹을 때 피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어 "통증으로 인해 이미 마약성 진통제 등을 복용하는 경우라면, 식욕억제제 복용 가능 여부 자체를 의사와 충분히 상담해야 한다"고 밝혔다.

식욕억제제 부작용으로 생긴 불면증, 수면유도제 먹어도 될까?
식욕억제제를 살을 뺄 때 먹는 간단한 약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데 식욕억제제는 불면증, 불안, 우울, 감정 기복, 변비, 두통, 어지럼증 등 다양한 부작용을 흔하게 유발하는 약이다. 특히 불면증이 생기는 경우가 매우 많은데, 그럼에도 식욕억제제는 중단하지 못하고 수면유도제 등을 추가 처방받으려는 경우가 상당하다. 전문가들은 부작용을 또 다른 약으로 막으려는 행위는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인석 약사는 "식욕억제제와 수면유도제로 사용되는 항히스타민, 벤조디아제핀계 약물들은 모두 중추신경계에 작용하는 약물로서 병용하지 않는 게 좋다"고 밝혔다. 오인석 약사는 "식욕억제제를 복용하다 생긴 불면증을 치료하기 위해 수면유도제(항히스타민제)나 신경안정제(벤조디아제핀계)를 복용하시는 것이 상호 충돌하고 약효에 이상을 준다는 문헌적 근거는 없지만, 식욕억제제 사용을 조절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그는 "식욕억제제의 복용 시간과 용량을 조절하거나 성분을 변경해보는 방법, 생활습관 교정 등을 통해 식욕억제제로 인한 불면증을 해결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밝혔다.

식욕억제제 먹고 심해진 우울·불안, 항우울제 먹으면 안 될까?
식욕억제제를 먹고 불면증상만큼 흔히 생기는 부작용이 우울과 불안이다. 본래 기분장애가 있던 사람은 증상이 더욱 심해진다. 그렇지만 식욕억제제와 항우울제를 같이 복용해서는 안 된다. 두 약을 같이 복용하면 부작용이 매우 증가할 수 있다.

특히 항우울제 중 SSRI제제(플루옥세틴, 둘록세틴 등)를 같이 복용하면, 세로토닌 증후군이 나타날 위험이 크다. 세로토닌 증후군은 체온 상승 없이 혈압 상승이나 빈맥이 나타나는 경증부터 고열, 불안, 발한, 설사, 경련 등 심각한 중증 부작용까지 증상이 매우 다양하다.

오인석 약사는 "식욕억제제는 노르에피네프린의 분비를 늘리고, 항우울제는 체내 세로토닌 농도를 높이기에 두 약을 동시에 복용하면 불면이 심해지거나 혈압이 급격히 상승하는 등 부작용이 증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식욕억제제 먹을 땐 금연도 쉽지 않다?
식욕억제제와 금연이 무슨 상관이 있는가 싶겠지만, 금연 약은 식욕억제제와 연관이 깊다. 전문의약품으로 분류된 금연치료제는 식욕억제제와 같이 복용하면 안 된다. 특히 금연치료제 중 부프로피온은 식욕억제제와 절대 같이 복용하면 안 되는 약으로 분류되어 있다.

오인석 약사는 "금연치료제 중 부프로피온 제제는 도파민과 노르에피네프린의 분해를 억제해서 식욕을 억제하는 작용이 있다"고 밝혔다. 오 약사는 "그 때문에 향정신성 의약품이 아니더라도 날트렉손+부프로피온 복합제 등 부프로피온 계열 식욕억제제들과 식욕억제제를 함께 복용하면 약물 부작용이 상승해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부작용 생긴 식욕억제제, 바로 중단해도 될까?
식욕억제제를 먹고 부작용이 생겨도 혹시나 약 복용을 중단했다가 더 큰 부작용이 생길까 봐 약을 끊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식욕억제제는 다른 향정신성의약품이나 항생제 등과 달리 부작용이 생기면 바로 복용을 중단해도 된다.

오인석 약사는 "식욕억제제는 부작용이 생겼을 때 바로 복용을 중단해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오 약사는 "복용하다 부작용이 생겼다면 즉시 약을 중단하고 의사나 약사와 상담을 받길 권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