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차단제 바르면 눈 아픈데… 이유는?

입력 2021.06.13 10:00

자외선차단제
자외선차단제나 화장품이 땀·유분에 의해 눈 속으로 들어가면 각막·눈 점막에 자극을 주고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여름철 자외선차단제를 바르고 나면 종종 눈이 시리거나 따가운 느낌을 받게 된다. 일부 사람들은 자외선차단제뿐 아니라 다른 화장품들을 바를 때도 눈에 통증이 생겨, 눈 주위에 아무 제품도 바르지 않곤 한다. 이유가 뭘까. 자외선차단제나 주름·미백용 화장품에 주로 들어있는 ▲에칠헥실메톡시신나메이트 ▲레티놀 ▲나이아신아마이드 ▲페녹시에탄올 ▲소듐라우레스설페이트 등 특정 성분에서 원인을 찾아볼 수 있다.

‘에칠헥실메톡시신나메이트’는 자외선 UVB를 차단하는 성분으로, 화학적 자외선 차단제(유기 자외선 차단제)에 주로 들어간다. 비타민A의 일종인 ‘레티놀’은 피부 각질 제거, 주름개선 제품에, 비타민B 복합체인 ‘나이아신아마이드’는 미백 효과가 있는 제품에 함유됐다. 또 ‘페녹시에탄올’은 화장품의 세균 오염을 막는 보존제며, ‘소듐라우레스설페이트’는 거품을 나게 하는 계면활성제다.

여름철 자외선차단제나 화장품을 바르면 이 같은 성분들이 땀·유분에 의해 눈 속까지 들어가게 되는데, 이로 인해 각막·눈 점막에 자극이 생기고 통증을 느끼게 된다. 심하면 알레르기성 염증 반응을 일으키기도 한다. 각막과 눈 점막은 신경이 많고 예민하기 때문에, 자극을 주는 물질이 눈에 들어가면 눈물이 나고, 눈이 붓거나, 시린 느낌이 드는 등 통증이 더욱 강하게 느껴진다.

특정 제품을 사용할 때마다 눈이 시리고 따갑다면 사용을 멈추는 게 좋다. 화학적 독성에 의한 강한 자극이 반복되면 세포손상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콘택트렌즈를 사용하거나, 안구건조증이 심하다면 더욱 주의해야 한다. 렌즈 착용이나 안구건조증으로 각막에 미세한 손상이 있는 경우, 눈 시림, 충혈, 눈물 증상이 쉽게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간혹 통증이나 가려움으로 인해 눈을 비비기도 하는데, 이는 각막을 손상시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증상이 지속되고 통증이 심한 경우 즉시 자외선차단제, 화장품 사용을 멈추고 병원 진료를 받아야 하며, 눈물 성분의 안연고를 처방받아 눈 주변에 바르는 것도 도움이 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