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잇숏] 재택근무할 때도 '자외선 차단제' 발라야 하는 이유

입력 2021.09.13 17:37

 

외출할 때 자외선 차단제 발라야 하는 건 다 아실 텐데요. 실내에서도 발라야 할까요?

실내에서도 자외선 차단제는 필수입니다. 창문이 뚫고 들어오는 자외선A가 피부 탄력을 유지하는 콜라겐을 파괴하고, 기미의 원인이 되기 때문입니다. 특히 창가에 앉아서 일하는 사람은 자외선 차단제를 더 꼼꼼하게 발라야 합니다.

그렇다면 자외선 차단제는 언제, 얼마나 자주 발라야 할까요? 최소 햇빛에 노출되기 30분 전에 발라야 효과가 있습니다. 또 아침에 발랐다면 정오에는 차단 효과가 떨어질 수 있으니 다시 발라주는 게 좋습니다. 실내에서는 야외활동을 위해 바르는 자외선차단제보다는 차단지수가 낮은 SPF30 정도의 제품이 적당합니다. 차단 지수가 너무 높은 제품을 사용하면 피부 자극이 커질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건강잇숏] 재택근무할 때도 '자외선 차단제' 발라야 하는 이유
헬스조선DB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