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부민병원, '당뇨X관절수술팀' 구성… 협진 강화

입력 2020.10.12 10:40

그래픽
서울부민병원은 원내 ‘당뇨 X 관절수술팀’을 구성, 정형외과와 내과의 협진 시스템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부민병원 제공

인당의료재단 서울부민병원은 원내 ‘당뇨 X 관절수술팀’을 구성, 정형외과와 내과의 협진 시스템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부민병원은 10월 12일 세계 관절염의 날을 맞아, 원내 임직원에게 ‘당뇨X관절수술팀’ 신설을 공식화했다. 이와 함께 정형외과 및 내과 등 각 진료분과별 의료진 및 간호사를 비롯한 전 직원을 대상으로 ▲관절염 환자와 당뇨 ▲당뇨 등 만성질환자의 약제관리 필요성 ▲ 당뇨환자의 합병증을 최소화하는 수술법 등에 대한 교육 메시지를 전달했다.

서울부민병원의 ‘당뇨X관절수술팀’은 말기 퇴행성 관절염과 당뇨 등 기저질환을 동반한 환자를 중점적으로 관리, 치료한다. 말기 퇴행성 관절염 환자의 대다수는 고령으로 절반 이상은 만성질환을 동반하고 있는데, 특히 당뇨환자의 경우, 혈당조절이 수술 성패를 좌우할 정도로 수술 결과에 영향을 끼친다.

'당뇨X관절수술팀'은 수술 전 당뇨환자의 약제 관리 등을 통해 환자가 수술에 최적화된 몸 상태를 유지하도록 수술 전 1~2주간 관리하고, 실제 수술 중에 발생하는 변수에 대비하기 위해 내분비내과를 비롯해 순환기, 신장 내과 의료진이 협진하여 수술을 진행한다.

서울부민병원 정훈재 병원장은 “이번 ‘당뇨X관절수술팀’ 셋팅 및 시스템 구축은 그 동안 관절척추를 중심으로 내분비, 순환기, 신장내과 등 세분화된 내과 진료과와 마취과, 영상의학과, 재활의학과 등 관련 전문의가 모두 상주해 협진 시스템을 운영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더욱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최근 고령화로 인해 만성질환 동반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병원은 환자의 내원 주 진료와 더불어 동반질환의 종합적 케어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만성질환자의 인공관절수술은 인공관절 및 당뇨 분야 진료과가 잘 갖춰진 병원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