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색 많이 하는 사람… “유방암·난소암 발병 가능성”

오스트리아 연구

염색하는 사람 사진
유방암과 난소암을 제외한 암은 염색약을 쓴다고 발생할 위험이 커지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머리를 많이 염색하는 여성은 유방암, 난소암 발병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다른 암은 염색약과 뚜렷한 연관성이 없었다.

오스트리아 빈 의대 연구팀은 미국인 약 11만7200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암 발생·사망 여부와 염색약에 노출된 상태·기간·빈도를 36년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개인적으로 염색약을 써서 염색했더라도 암에 걸릴 위험과 암으로 인해 사망할 확률은 높아지지 않았다. 단, 염색약을 사용한 기간과 횟수가 많으면 예외적으로 유방암·난소암이 발병할 가능성이 있었다. 연구팀은 염색약을 쓰면 특정 암이 생기는 원인을 자세히 밝히진 않았지만, 염색약의 화학물질이 에스트로겐 분비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를 진행한 에바 셰른하머 교수는 “개인적으로 염색약을 써도 발암 위험은 대체로 커지지 않는다는 걸 확인했다”며 “단, 일부 유형의 암은 연관성이 있어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영국의학저널(BMJ)’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