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궁금증] 휴가지에서 갑자기 '장염' 걸렸을 때 대처법은?

입력 2020.07.15 11:37

배 아파하는 모습
휴가지에서 갑자기 장염 증상이 발생했다면 정수된 물이나 끓인 보리차를 식혀 마시는 게 도움이 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여름에는 고온다습한 날씨 탓에 상한 음식을 먹는 경우가 잦아지면서 장염으로 고생하는 일이 늘어난다. 하지만 마음먹고 떠난 휴가지에서 장염이 발생하면 더욱 난감하다. 근처에 병원도 없을 때 장염이 발생했다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조용석 교수는 "가장 중요한 것은 수분 공급"이라며 "균이 없는 깨끗한 물, 즉 정수된 물이나 끓인 보리차를 식혀 마시라"고 말했다. 너무 차가운 물은 오히려 설사를 유발할 수 있어 미지근하거나 따뜻한 물이 좋다. 식사가 가능하면 미음이나 죽을 먹으면서 증상에 따라 해열제, 진경제 등 약을 복용하면 대부분 수일 내로 회복된다. 계속 식힌 물과 이온 음료를 마시고 배를 따뜻하게 하면서 경과를 관찰하는 게 좋다. 어린이는 설사와 구토로 인한 탈수가 성인보다 쉽게 오기 때문에 수분을 충분히 공급해주고 우유, 주스, 고기는 증상이 나을 때까지 먹이지 않는 것이 안전하다.

무리해서라도 병원을 찾아야 할 때는 구토가 심해서 음식물 섭취가 어렵고 고열이 나타날 때다. 복통이 심하고 복부 경직, 혈변이 나타나면 혈액검사, 복부CT 등 정밀 검사가 필요하고 입원까지 해야 할 수 있다. 입원하면 병원에서 정맥주사로 수액을 공급하면서 필요에 따라 항생제를 투약한다. 조 교수는 "혈변을 보이거나 복부 CT에서 이상이 보이는 등 특수한 경우에는 대장내시경 검사까지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고령의 어르신은 단순 설사, 구토만으로 전신상태가 갑자기 나빠질 수 있어 서둘러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장염을 예방하려면 날음식, 차가운 음식, 위생적이지 못한 음식을 피하고, 보관이 잘 안 된 음식은 아깝더라도 먹지 말고 버려야 한다. 손을 깨끗이 씻는 것은 필수다. 휴가를 떠날 때는 진통제, 진경제 등을 챙겨가는 것이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