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세브란스병원, 환자 중심 모바일 헬스케어 플랫폼 구축

입력 2020.06.19 13:49

연세대 의대 용인세브란스병원이 디지털 혁신병원을 목표로 함에 따라, 모바일 헬스케어 플랫폼을 구축한다.

고밀도 Wi-Fi6 무선네트워크망과 BLE(Bluetooth Low Energy) IoT 인프라, 국내 최초 5G 인빌딩 환경을 구축했다. 최근 이들 네트워크 인프라를 기반으로, 환자용 모바일 앱, 협업 메신저 ‘Y톡(Y-talk)’을 성공적으로 구축하여 운영 중이며, SK텔레콤과 함께 5G 기술과 MEC(Mobile Edge Cloud)를 결합한 5G 모바일 PACS의 필드 테스트를 완료했다.

환자용 모바일앱
환자용 모바일앱/용인세브란스병원 제공

환자용 모바일 앱은 대기나 결제가 필요한 상황들을 자동으로 인식하여 환자가 필요한 행동을 핸드폰 내에서 수행하도록 알려준다. 용인세브란스병원에서 자체 개발한 타임카드 방식의 UI(User Interface)는 실시간 병원정보시스템 연동을 통해 앱이 직접 환자에게 필요한 다음 단계를 스마트하게 제시해준다. 절차마다 환자가 직접 메뉴를 찾아서 진행해야 하는 다른 앱들과 차별성을 가진다. 또한 BLE 4.0 기술을 도입하여 환자에게 현재 진료 절차 및 위치에 따라 맞춤형 동선을 안내해 환자가 편리하고 빠르게 진료를 받을 수 있게 했다.

Y톡(Y-Talk)
Y톡(Y-Talk)/용인세브란스병원 제공

Y톡은 입원 환자 경과에 대해 의료진 간 실시간 소통을 하기 위한 의료진 전용 메신저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병원 산하에 입원의학과를 개설하고 전 병동에 24시간 입원전담전문의를 배치했다. 응급상황 발생 시의 신속한 대응을 위해서는 환자 경과에 대한 의료진 간의 빠른 의사소통이 필수적이다. Y톡은 담당·협업·협진 환자 정보 조회, 관련 의료진 조회, 전체 대화, 그룹 대화, 1:1 대화 수행, 음성·화상 통화, 의료자료 전달 등을 빠르게 수행할 수 있고 민감 정보가 많은 병원 특성을 고려해 로그인 정보 외 생체정보로 이중 보안정책을 적용하여 보안성을 높였다.

5G 모바일 PACS는 의료진이 스마트폰 또는 태블릿 기기를 이용하여 이동 중에도 신속하게 환자의 의료영상을 조회할 수 있는 모바일 헬스케어 앱이다. 6월 첫째 주 SK텔레콤 분당사옥의 MEC 테스트 서버에 익명화 설치하여 5G MEC환경에서 구동하는 현장 시험을 성공했다. 이를 통해 Mobile PACS 의료 영상 표출 시간은 병원의 기존 네트워크 대비 응답속도뿐만 아니라 이동 환경의 사용성도 개선됨을 확인했다. MEC 서버가 원내 설치된다면 5G의 강력한 네트워크 접근 보안이 가능하여 의료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도 불식시킬 수 있다. 이번 시험은 대표적 의료 솔루션인 모바일 PACS를 5G 인빌딩 서비스 지역에서 MEC와 연동함으로써 5G 초고속 네트워크의 다양한 활용 가능성의 시작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박진영 디지털의료산업센터 소장은 “용인세브란스병원은 국내 최초 SK텔레콤 5G 인빌딩 인프라를 갖춘 병원이다”며 “모바일 헬스케어 플랫폼의 혁신 서비스 범위를 더욱 확대해 디지털 혁신병원의 표준 모델을 제시하고, 초근접 환자 중심 의료환경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