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아토피 치료 물질, 유럽·러시아·일본 특허 획득

입력 2019.07.17 15:17

프로바이오틱스 유래 물질 특허

일동제약 중앙연구소 사진
일동제약 제공

일동제약 아토피피부염 개선용 프로바이오틱스 유래 물질 ‘RHT-3201’이 유럽, 러시아, 일본 특허를 취득했다.

RHT-3201은 일동제약이 자체 개발한 유산균 ‘락토바실러스 람노서스 IDCC 3201’을 열처리 배양 건조한 물질이다.

일동제약은 ‘RHT-3201의 제조방법 및 제조물’ ‘RHT-3201를 활용한 아토피 예방 및 치료 용도’ 등에 관해 2016년 국내 특허를 취득한 데 이어 최근 유럽, 러시아, 일본 특허 등록을 마쳤다. 특히 아주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이수영 교수팀과 ​2014년~2016년 ​아토피피부염 환자를 대상으로 RHT-3201에 대한 인체적용시험을 진행했다.

시험 결과, 아토피피부염중증도지수(SCORAD)가 시험군에서 유의미하게 개선됐고 면역 과민반응이 있었던 피부 상태가 나아졌음을 확인했다.

또한, 면역 과민반응과 연관성이 있는 호산구(면역계 백혈구의 일종)의 활성화 단백질 ECP(Eosinophil Cationic Protein) 수치, C반응성단백(CRP, C-Reactive Protein) 수치 등이 대조군보다 유의미하게 개선됐다.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일동제약은 RHT-3201을 ‘면역과민반응에 의한 피부상태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 개별인정형 기능성 원료’로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취득했다.

일동제약은 “RHT-3201과 관련해 현재 미국, 중국 특허를 출원해 등록을 기다리고 있으며, 해당 원료를 활용한 제품 출시도 준비하고 있다”며 “마이크로바이옴 등을 접목해 의료용 프로바이오틱스 개발에 속도를 높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