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노바티스 대상포진 치료제 ‘팜비어’ 판권 획득

입력 2018.01.25 14:15

제품 사진
일동제약이 노바티스의 대상포진 치료제 ‘팜비어’의 국내 판권을 획득했다./사진=일동제약 제공

노바티스의 대상포진 치료제 ‘팜비어(성분명 팜시클로비르)’의 국내 판권을 일동제약이 획득했다. 일동제약은 25일 노바티스의 팜비어에 대한 마케팅을 이달부터 시작했다고 밝혔다.

팜비어는 대상포진 바이러스 감염증, 생식기포진 감염증의 치료 및 재발성 생식기포진의 억제에 사용하는 전문의약품이다. 국내 대상포진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경구용 치료제로 가장 널리 사용되는 팜시클로비르 제제 가운데 점유율 및 매출액 1위 제품으로, IMS헬스 데이터 기준 2016년 62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번 판권 계약과 함께 일동제약은 금년 내에 노바티스로부터 팜비어 전문의약품에 대한 국내 허가권을 양수하고, 향후 기술이전 등을 통해 팜비어를 자체 생산ㆍ판매하는 데 합의했다. 일동제약 측은 팜비어 마케팅을 계기로 피부ㆍ비뇨기계 관련 제품 라인업을 확대하고 해당 분야 및 내과 치료제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팜비어는 동일 성분 시장에서 오리지널이자 1위 브랜드로, 다수의 임상연구 데이터와 사용례 등이 축적된 치료제”라고 설명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