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반증 있는 임신부, 유산 위험 1.25배 ↑

입력 2018.07.05 17:39

백반증 여성과 일반 여성 임신 결과 비교 표)
백반증 여성과 일반 여성 임신 결과 비교 표 /사진=중앙대병원 제공

백반증이 있는 임신부는 유산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백반증은 자가면역질환(면역세포가 고장 나 자기 몸을 공격하는 질환)의 일종으로 피부 색소를 결정하는 멜라닌 세포가 파괴돼 피부에 흰색 얼룩이 생기는 피부 질환이다.

중앙대병원 피부과 박귀영·김범준 교수, 가톨릭대성빈센트병원 피부과 배정민 교수팀은 함께 백반증이 임신 결과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논문(Pregnancy Outcomes in Patients with Vitiligo)을 최근 발표했다.

연구팀은 2007년부터 2016년까지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데이터를 바탕으로 백반증이 있는 임신부 4738명과 백반증이 없는 임신부 4만7380명을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백반증이 있는 임신부는 일반 임신부에 비해 성공적으로 출산하는 비율이 0.87배 낮았다. 자연유산 빈도는 1.25배 높았다(출산율; 백반증 임신부 66.1%, 일반 임신부 68.9% / 자연유산; 백반증 임신부 14.7%, 일반 임신부 12.1%).

중앙대병원 피부과 박귀영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자가면역질환인 백반증 환자가 성공적인 출산이 힘들 수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향후 백반증 여성의 부정적 임신 결과를 막기 위해서 보다 적극적인 피부과-산부인과 협진으로 백반증 여성 환자의 치료·관리에 보다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논문은 피부과 계열 학술지인용색인(Journal Citation Reports, JCR) 랭킹 1위 SCI저널인 미국피부과학회저널(Journal of American Academy of Dermat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