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종·저림·혈변·가래…당신의 몸이 보내는 '건강' 경고 신호

입력 2018.03.02 14:08

각기 다른 증상별로 알아보는 의심 질환

여성 뒷 모습
우리 몸은 어느 부위가 완전히 망가지기 전에 일종의 경고 신호를 보내서 알아차리게끔 한다. /사진-헬스조선DB

우리 몸 곳곳에는 질병을 경고하는 ‘조기 경보 시스템’이 있다. 병이 악화되기 전에 생기는 이런 신호만 알아차려도 질병을 쉽게 고칠 수 있다. 그럼 어떤 신호를 알아 차리는 게 중요할까? 전문가들은 부종과 저림, 혈변, 가래가 평소와 다르거나 혹은 두드러지게 나타났다면 건강 신호등에 빨간불이 켜졌다고 생각하고 진단을 받아볼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저림
저림 증상이 생기는 이유는 말초신경을 구성하는 다양한 신경섬유 중 단면적이 커서 위치 및 진동감각을 전달하는 신경섬유에 기능장애가 나타나면서 발생한다.
저림증으로 알아보는 건강 경고

▶한쪽 손만 저리다=경추에서 나온 신경이 압박을 받아 생기는 경완증후군, 여성에게 많은 흉곽출구증후군, 경추에 이상이 생기는 경추증, 디스크로 불리는 경추추간판탈출증일 수 있다.

▶새끼손가락을 제외하고 손가락 끝이 저리다=말초신경장애일 때 자주 나타나는 증상으로 정중신경마비나 수근관증후군이라고 한다. 손목터널증후군도 의심할 수 있는데, 이 질환은 손목에서 정중신경이 압박받아 일어나는 것으로 손목을 많이 쓰는 사람이나 여성에게서 많이 나타난다.

▶양손이 저리다=양손이 저리면 얼마 지나지 않아 양발까지 저리는 경우가 많다. 영양불균형, 대사장애일 때 경미하게 양손ㆍ양발이 저리기도 한다. 드물지만 중독이나 대사 등 전신성 내과질환으로 생긴 다발성말초신경장애나 경추장애도 의심할 수 있다.

▶팔을 쫙 펴면 손이 떨린다=갑상선기능항진증일 가능성이 있다. 많이 먹는데도 체중이 오히려 줄어든다면 전문의의 진단이 필요하다.

▶발저림=보통 한쪽 발에 증상이 나타나며 신경장애, 혈행장애가 원인이다. 요추증이나 요추추간판탈출증, 척주관협착증 등이 있다. 주로 신경 분포에 따라 저리거나 아픈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요추나 척추 중 어디가 압박을 받고 있는지 알아내야 한다.

▶팔다리가 찌릿찌릿하게 저리고 아프다=전형적이지는 않지만 말초신경장애를 의심한다.

▶엉덩이에서 넓적다리 뒤쪽 장딴지에 걸쳐 저리다=요추 부근의 신경이 압박을 받고 있다는 증거다. 요통을 수반한다면 좌골신경통을 의심한다.

▶뇌가 저리다=신경을 많이 쓰고 스트레스를 받아 나타나는 두통 동반 증상일 수 있다. 뇌의 깊숙한 곳에 있는 시상에 출혈이나 경색이 보이면 증상 발생 3~4주일 후 마비 부위가 저릿저릿하고 따끔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주로 뇌졸중의 후유증으로 나타난다.

▶사지 말단부가 화끈거린다=말초신경섬유 중 주로 통증과 온도를 느끼는 작은 단면적의 신경섬유에 장애가 발생했을 때 나타나는 증상이다. 순환장애로도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

▶손발이 차다=작은 단면적의 신경섬유장애로도 발생한다. 사지 말단부에 혈액을 공급하는 동맥의 차단에 의해서도 같은 증상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사지의 맥박을 확인한다.

◇부종
우리 몸은 약 60%가 수분으로 되어 있다. 그중 3분의 2가 세포 속에, 나머지 3분의 1이 세포 밖에 있다. 세포 밖 수분 중 약 4분의 1은 혈액이며, 나머지는 세포와 세포 사이에 있는 간질액으로 존재한다. 간질액은 세포로 영양소와 노폐물을 운반하는 역할을 한다. 간질액은 림프관에 들어가 림프액이 되어 정맥으로 배출된다. 이때 림프관의 흐름이 정체되면 여분의 수분과 노폐물이 쌓여 부종이 일어난다. 부종은 주로 하반신에 나타나는데 중력의 영향을 받은 수분이 하반신에 쌓여 아랫배가 나오거나 장딴지가 붓는 형태가 된다. 수분을 많이 섭취하거나 에어컨에 오랜 시간 노출돼 자율신경의 작용이 둔해지고 수분대사가 원활하지 못할 때에도 부종이 발생한다. 장시간 같은 자세로 앉아 있으면 근육의 수축이 줄어 림프관의 작용이 멈춘다. 오래 서 있으면 근육이 굳고 혈액이나 림프관의 흐름이 나빠져 몸이 붓는다. 피곤하거나 짜게 먹는 식습관, 잠을 못 자거나 조이는 옷을 입어도 부종이 나타날 수 있다.
부종으로 알아보는 건강

▶얼굴이나 발이 일시적으로 붓는다=아침에 일어난 지 한두 시간 후 사라지는 부기는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전신이 붓는다=울혈성심부전, 교착성심낭염, 제한성심장근육병증 등의 심장질환을 의심한다. 간경변이나 신부전, 신증후군 같은 신장질환일 수도 있다.

▶하반신이 붓는다=주로 오후에 하반신이 붓는다면 심장병을 의심할 수 있다.

▶피부와 연부 조직의 일부가 붓는다=봉소염 같은 피부와 연부 조직의 염증성질환, 화상·벌레 물림·세균 감염 등의 국소 손상, 정맥류 등의 정맥이나 림프관의 환류장애일 수 있다.

▶손, 얼굴, 눈꺼풀이 붓는다=신장병을 의심한다. 갑상선기능저하증일 수도 있다.

▶배에 물이 찬다=간질환을 의심한다. 간부전뿐 아니라 심부전, 종양일 수도 있다.

▶양발이 붓는다=울혈성심장기능상실, 온몸이 붓고 단백뇨가 심해지며 소변의 양이 매우 적어지는 신장병의 일종인 네프로제증후군, 간경변이나 암 등에 따른 만성적 체력 저하가 원인이다.

▶유난히 한쪽 발만 붓는다=대퇴정맥의 혈전, 목 주변의 림프절 부종에 따른 정맥 압박을 의심한다.

◇혈변
혈변이 나타나는 이유는 상하부 위장관이나 항문 부위 출혈로 인해 발생한다. 상부 위장관에서 출혈이 발생하면 혈액의 적혈구에 있는 헤모글로빈이 위에서 분비되는 위산과 반응해 헤마틴(Hematin)이 된다. 대변에 헤마틴이 섞이면 자장면 소스나 타르처럼 검은색변이 나타난다. 배변 시 선홍색 피가 변기에 뚝뚝 떨어지거나, 물줄기같이 출혈이 뻗치거나, 휴지에 선홍색 피가 묻는다면 치질을 의심한다. 변비나 설사가 심해 증상이 악화되기도 한다. 치질로 인한 출혈은 음식·피로 등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배변으로 알아보는 건강
▶흑변, 걸쭉한 변=피가 섞인 변으로 위나 십이지장, 소장 상부에 생긴 궤양이나 암 등이 원인일 수 있다. 속쓰림 같은 증상이 동반된다.

▶선홍색 변=항문에 가까운 대장이나 직장에 이상이 있어 나타난다. 치질을 의심한다. 배변 후 혹 같은 것이 항문 부위에 있다면 대부분 치핵이다.

▶변을 볼 때 항문이 찢어지는 것 같이 따끔거린다=치열을 의심한다. 만성적으로 증상이 반복되면 대변이 가늘어지며 출혈보다는 통증이 심해진다. 젊은 여성에게서 많이 발생하는데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좋다.

▶가는 변=위가 좋지 않거나 수분 과다, 스트레스가 원인이다. 연필 굵기 정도로 가늘다면 대장암 가능성이 있다.

▶물 같은 변=폭음과 폭식, 소화불량이 원인인 설사다. 1일 10회 이상 설사를 하고 부패한 듯 역한 냄새가 나면 장염이나 식중독을 의심한다. 열이 나고 토할 것 같은 증상이 동반되면 식중독, 세균이나 바이러스성 장염이다.

◇가래
가래의 원인 보통 체내의 방어기전으로 공해, 매연, 담배연기, 감기에 의해 가래 배출이 일어난다. 그 밖에 기관지나 폐에 염증이 생긴 경우 증가한다. 감기는 일시적으로 가래가 증가하지만 오래가지 않는다. 가래의 색은 염증 원인에 따라 녹색, 파란색, 검은색을 띤다. 조애경 원장은 “혈액이 함께 섞여 있는 혈담은 기관지확장증, 폐결핵, 폐암을 의심할 수 있으므로 병원을 방문한다”고 말했다.

가래로 알아보는 건강
▶점액성의 맑고 투명한 가래=급성기관지염을 의심한다. 발열, 콧물, 식욕부진 등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보인다. 고열 증상이 2~3일 지속되다, 열이 내린 뒤에도 가래가 1~2주간 계속되기도 한다. 증상이 오래가면 가래가 묽고 버석버석해진다.

▶점성을 띠며 악취가 없는 가래=만성기관지염을 의심한다. 기침과 가래 증상이 2년 이상 지속되기도 한다. 만성기관지염과 폐기종이 겹친 만성폐색성폐질환일 수 있다. 심하면 기침과 함께 가래가 끓고 계단을 오르내리는 정도의 가벼운 움직임에도 기침이나 호흡곤란이 나타난다.

▶고름 같은 가래나 점성의 적갈색 가래=가래가 고름 같고 악취가 난다면 기관지확장증, 홍역, 백일해, 바이러스성폐렴, 폐결핵 등의 후유증인 경우가 많다.

▶버석버석한 거품 형태나 분홍빛 가래=폐수종을 의심한다. 폐수종은 심장기능 상실 등으로 폐에 액체가 쌓여 호흡곤란, 혈액에 산소가 부족해 일어나는 티아노제 현상, 냉이나 땀을 수반한다.

▶발작 후에 대량으로 나오는 점성을 띠는 가래=기관지천식을 의심한다. 알레르기 등으로 과민해진 기관지가 붓고 좁아져 호흡이 힘들어진다. 발작은 몸 상태, 시간대, 스트레스 정도에 따라 천식이 되기도 한다. 몸이 차가운 밤부터 아침 사이에 일어나고 호흡곤란, 발한, 티아노제, 잦은 맥박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혈담=피가 붙어 나오는 가래로 폐암, 폐결핵, 폐혈전을 의심한다. 암 특유의 증상은 아니지만 목이 잠기거나, 기침, 천식, 흉통, 호흡곤란을 보일 수 있다. 혈담의 유무는 폐암의 조기 발견으로 이어진다. 기침, 가래, 호흡곤란, 식은땀, 식욕부진, 체중감소 등의 증상을 보인다면 폐결핵을 의심한다. 2주일 이상 기침과 미열이 지속되거나 몇 달 사이에 급격히 체중이 주는 등의 증상이 동반된다. 폐혈전도 의심할 수 있다. 작은 혈전으로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지만 큰 혈전이 생기면 흉통, 호흡곤란, 티아노제, 혈담 증상을 보인다. 심하면 급사할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