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 건강상식] 20·30대 흰머리… 스트레스 때문

입력 2017.12.26 09:03

누구든 나이가 들면 흰머리가 난다. 흰머리는 노화 현상의 하나이지만, 비교적 젊은 나이인 20~30대에도 흰머리가 하나 둘 올라오는 경우가 있다. 젊을 때 나는 흰머리는 스트레스 때문이라 여기곤 하는데, 사실일까?

결론부터 말하면, 드문드문 나는 흰머리는 스트레스가 원인일 수 있다. 흰머리는 머리카락을 만드는 기관인 모낭 속에서 멜라닌 색소를 만드는 세포가 고장나면 생긴다. 나이가 들면 노화 탓에 이 세포가 제 기능을 못 한다. 젊어도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서 몸속에 활성산소가 많아지면 이 활성산소가 색소 세포 기능을 저하시킨다. 과도한 다이어트 때문에 몸속 영양이 불균형해져도 모낭까지 영양이 잘 공급되지 않아 흰머리가 날 수 있다. 아름다운나라피부과 서동혜 원장은 "20~30대는 스트레스를 잘 관리하면서 숙면을 취하고 영양을 균형 있게 섭취하면 흰머리를 안 나게 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다만, 흰머리가 유독 많이 난다면 흰머리를 유발하는 유전자를 갖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 흰머리를 나게 하는 유전자는 그렇지 않은 유전자에 비해 우성이다. 그래서 부모 중 한 명이라도 흰머리가 빨리 나기 시작했다면 자식도 그럴 확률이 높다. 드물지만 갑상선질환, 백반증 같은 질환 때문에 흰머리가 나는 경우도 있다. 이런 병이 있으면 멜라닌 색소가 잘 안 만들어져 흰머리가 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