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나이에 흰머리… 신경 쓰이는 '새치' 줄이는 법

입력 2017.08.22 15:13

새치가 난 머리
새치는 일부 모낭세포가 노화해 멜라닌 색소가 부족해져 생긴다/사진=조선일보 DB

젊은 나이에도 불구하고 흰머리가 나는 경우가 있다. 젊은 나이에 생기는 흰머리를 '새치'라 하는데, 유독 눈에 띄고 신경 쓰여 스트레스를 유발한다. 그러나 새치가 신경 쓰인다고 무작정 뽑으면, 두피에 심한 자극이 될 수 있다. 이는 드물지만, 탈모까지 유발할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새치를 현명하게 관리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새치는 머리카락이 나는 모낭의 색소세포가 노화해서 생긴다. 나이가 들며 생기는 전반적인 신체 노화가 아니라 세포의 일부만이 노화하는 게 원인이다. 모낭 세포가 늙는 이유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유전·스트레스·과도한 다이어트 등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모낭 세포에 영양이 원활히 공급되지 않으면 세포의 멜라닌 색소가 부족해져 흰 머리가 자라는 것이다.

새치가 났다고 해서 이를 무조건 뽑으면 두피 건강을 해칠 수 있다. 두피가 자극을 받아 견인성 탈모가 생길 위험이 있다. 견인성 탈모는 머리를 뽑거나 세게 묶는 등 두피가 자극을 받을 때 생기는데, 새치를 자꾸 뽑으면 모근이 약해지다 그 자리에 머리카락이 나지 않게 된다. 따라서 새치를 뽑지 말고 자르거나 염색을 하는 게 안전하다.

두피에 혈액순환이 잘 되면 새치가 줄어들 수 있다. 둥근 빗이나 손가락 등으로 두피를 자주 마사지하는 게 좋다. 음주와 흡연도 하지 않는 게 좋다. 술과 담배는 두피의 모세 혈관을 수축시켜 모공으로 영양분이 이동하는 것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철분·아연 등의 미네랄과 비타민B12를 충분히 먹는 것도 좋다. 녹색 채소와 육류에 풍부히 들어있다. 또 김·미역 등의 해조류도 새치 예방에 효과적이다. 이런 식품은 머리카락의 주성분인 케라틴 형성을 촉진해 두피와 모발에 영양을 공급해 준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