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만 생기는 병? 남자도 가슴 혹 만져지면 유방암 의심해야

입력 2016.10.10 09:00

남성상체
남성 유방암은 고령자나 간 질환자 등에게 발병하기 쉬우므로 이들에게서 가슴에 혹이 만져지는 등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에 내원해 진단을 받아 보는 것이 좋다/사진=헬스조선 DB

최근 한 TV 드라마에서 남자 주인공이 유방암에 걸린 내용이 방영되면서 남성 유방암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보통 남성 유방암은 여성 유방암의 100분의 1 빈도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남성 유방암은 주로 60대 이후 고연령일수록 발병률이 높아 이들 연령대에서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실제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15년 남성 유방암으로 진료받은 남성을 분석한 결과, 61.6%가 60대 이상이었다고 밝혔다. 50대도 23%에 달했다.

남성 유방암은 호르몬 이상과 가족력, 유전적 요인 등에 의해 발생한다. 호르몬 이상은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많아지고 상대적으로 남성호르몬인 안드로겐이 저하되는 현상이다. 보통 간 경화나 만성 알코올 중독으로 인한 간 질환이나 고환염, 고환이 음낭으로 내려오지 못하는 질환인 정류 고환, 고환 손상 등의 고환 관련 질환이 호르몬의 불균형을 초래한다고 알려져 있다.

따라서 위험 요인을 갖고 있거나 고령의 남성에게서 가슴에 혹이 만져지면 남성 유방암일 수 있으므로 정밀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보통 한쪽 유방의 유륜 밑 부분에 혹이 생기며 통증은 없다. 유방이 붓거나 붉어지고 열이 날 때도 남성 유방암을 의심할 수 있다. 이 밖에 유방의 크기나 모양이 갑자기 변하고, 유두의 피고름 같은 혈성 유두 분비물이 확인될 때도 정밀 검사가 필요하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