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잔데 왜 가슴이?', 여유증 환자 연평균 6.4% 증가

입력 2014.10.04 09:00

여성의 상반신
여성의 상반신 (사진=조선일보 DB)

봉긋 솟은 가슴은 여성들의 전유물이다. 그런데 남자 중에서도 여자처럼 가슴이 발달한 사람들이 있다. 바로 여성형 유방증, '여유증' 환자들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조사에 따르면 2007년부터 2011년까지 여유증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가 연평균 6.4%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환자 중에는 10~20대가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여유증의 원인은 세 가지 정도로 구분할 수 있다. 첫 번째는 '여성호르몬의 증가'이다. 특히 10대 청소년들은 에스트로겐과 안드로겐 등의 호르몬의 불균형으로 여성 호르몬이 증가하게 된다. 이 때문에 남자임에도 여자처럼 가슴이 나오게 되는 것이다. 두 번째로는 과체중이나 과도한 비만으로 가슴에 지방이 축적된 경우이다. 이는 특히 10대와 20대 여유증 증가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세 번째 원인은 '노화'이다. 40~50대 이후 연령층에서 피부 탄력 저하로 가슴이 아래로 처지고, 나이가 들면서 살이 쪄 여유증이 생기는 것으로 설명된다. 이 외에도 갑상선·뇌하수체·부신 등 내분비계나 고환에 종양이 있는 경우에도 여유증이 나타날 수 있다.

유두 주변을 손가락을 만졌을 때 주변과 구별될 정도로 딱딱한 유선 조직이 만져지거나, 가슴이 손으로 잡힐 정도로 동그란 형태를 띨 때, 유두와 유륜이 정상치(유두 6mm, 유륜 30mm)를 넘어설 때 여유증을 의심할 수 있다. 보통 청소년의 여유증은 치료를 통해 호르몬이 정상화되면 가슴도 정상적으로 회복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약물복용이나 갑상선·신장 질환 등으로 발생하는 여유증의 경우 지방흡입이나 유선 제거가 필요할 수 있다.

여유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10~20대에 생활습관을 잘 관리해야 한다. 달리기나 줄넘기 등의 유산소 운동을 하면 과체중·비만 등으로 나타나는 여유증을 예방할 수 있다. 식습관도 신경 써야 한다. 기름기가 많은 음식 등 서구화된 식습관은 과체중 및 비만을 유발해 여유증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따라서 지방질이나 육류의 섭취를 자제하는 것이 여유증 예방에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