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두·오미자차 섭취로 수분 유지

입력 2013.01.23 08:30

한방으로 지키는 겨울 건강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한의학에서는 인체가 풍(風), 한(寒), 서(暑), 습(濕), 조(燥), 화(火)의 여섯 가지 기후 요소에 적응하면서 건강을 유지한다고 본다. 겨울에는 풍·한·조의 환경이 조성되는데, 이때는 건강 관리를 어떻게 해야 할까.

겨울의 건조한 기운은 우리 몸의 진액(津液)을 마르게 하고 열이 나게 한다. 이 때문에 갈증이 나거나 피부와 머리카락이 거칠어지거나 근육이 위축될 수 있다. 이런 증상은 몸의 기운을 쉽게 소모해서 불면증·위장장애·부정맥 등의 비교적 심각한 증상까지 유발하기도 한다. 경희대한방병원 한방5내과 정승기 교수는 "이를 막으려면 약간 시원한 물을 수시로 마셔서 몸 속 열을 식히고 건조한 기운을 없애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건조한 기운을 없애주는 약재로는 맥문동, 경옥고, 당귀 등이 있다. 진맥을 통해 각 체질에 맞는 약재로 약을 지어 먹으면 호흡기와 피부 등에 수분을 공급할 수 있다. 특히 맥문동은 약간 찬 성질을 갖고 있으면서 맛이 달고 진액이 풍부하기 때문에 몸의 진액을 보충하고 열을 내리는 데 좋은 약재이다. 겨울철 간식으로는 호두나 오미자차를 챙겨먹는 것이 좋다. 이 둘은 몸을 건조하지 않게 만들어주는 대표적인 식품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