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콩, 6개의 새로운 안토시아닌 성분 있다!

입력 2010.11.11 09:03

검은콩에 기존 3개의 안토시아닌(Anthocyanin) 성분 외에 6개 새로운 성분이 존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안토시아닌은 식물의 씨앗·꽃·열매·줄기·뿌리 등에 있는 붉은색, 파란색, 자주색 같은 색소성분이다. 항산화 활성, 콜레스테롤 저하작용, 혈관보호, 항암, 궤양예방 등의 작용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농촌진흥청 콩연구팀은 검은콩에 들어 있다고 알려진 3개의 안토시아닌 외에 카테킨-시아니딘-3-글루코시드(Catechin-cyanidin-3-glucoside) 등 6개의 새로운 안토시아닌 색소를 분리했다. 연구팀은 “안토시아닌은 각 성분마다 생리활성이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검은콩에 9종에 이르는 다양한 색소성분이 존재한다는 것은 그만큼 다양하고 더 강한 생리활성을 갖는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안토시아닌 색소는 기본 골격인 안토시아니딘에 당이 붙어 있는 분자구조로 존재하는데, 이들이 결합하는 형태에 따라 다양한 종류의 안토시아닌 색소가 생성된다. 또 연구팀이 검은콩 14개 품종을 비교분석한 결과, 검정콩1호나 선흑콩 같은 품종은 일부 색소성분이 없으나 검정콩2호, 일품검정콩, 청자3호 등은 9개 색소를 모두 함유하고 있었다. 품종별 총 함량은 씨껍질 1g당 3,000~18,000㎍으로 다양하다. 연구팀은 “검은콩 품종이나 자원에 따라 색소 조성과 비율, 함량까지 달라 기능성도 다를 수 있다”면서 “국산콩을 수입콩과 차별화하는 지표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