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괴질' 의심받은 가와사키병, 면역 이상 탓… 5세 미만서 주로 발생

입력 2020.06.05 09:14

고열·발진 증상, 동아시아서 발생… 어린이 괴질은 美·유럽 환자 많아

코로나19와의 연관성 여부로 주목을 받았던 국내 어린이 괴질(다기관 염증증후군) 의심 환자가 '가와사키병'으로 판명났다. 대한가와사끼병학회 최종운 회장(분당제생병원 소아청소년과)은 "다기관 염증증후군으로 의심 신고된 남아, 여아 모두 코로나 음성으로 확인됐고, 코로나19 노출을 의심할만한 특별한 요인이 없었다"고 말했다. 가와사키병이란 어떤 병이며, 다기관 염증증후군과는 어떻게 다를까

◇두 질환 모두 감염 후 발생

가와사키병은 80%가 5세 미만에서 발생한다. 특히 한국·일본·대만 등 동아시아에서 발병률이 높다. 원인은 명확하게 밝혀져 있지 않지만, 한국·일본·대만 등에서만 주로 발병한다는 점을 미루어 유전적 소인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세균·바이러스 감염 후 발생하는 경우가 있어 비정상적인 면역반응 때문으로 추정한다.

기사 관련 이미지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가와사키병은 5일 이상 고열이 발생하면서 ▲양쪽 눈 결막에 충혈 ▲딸기혀 등 구강발적 ▲피부 발진 ▲팔다리 부종 및 표피 탈락 ▲목에 있는 림프절 부종 크기가 1.5㎝ 이상일 때 의심한다. 다기관 염증증후군은 증상은 이와 비슷하지만, 코로나19 감염력이나 노출력이 있어야 한다. 한양대병원 소아청소년과 나재윤 교수는 "지금까지 보고된 다기관 염증증후군 사례를 보면 가와사키병과 달리 미국·유럽 등 서양에서 많이 발병하고 있고, 발병 연령층도 10세 이상으로 높다"며 "증상도 복통이나 흉막 삼출 같은 가와사키병에서 볼 수 없는 것이 나타난다"고 말했다.

최종운 회장은 "다기관 염증증후군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유발 인자로 작용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두 질환 모두 감염 후에 비정상적인 면역반응에 의해 발생한다는 점 등 유사한 부분이 상당히 있으므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연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상동맥류 합병증 조심해야

가와사키병은 국내에서 매년 4000~ 5000명의 환자가 발생하며, 사망률은 0.01%로 치료가 잘되는 편이다. 이번에 의심 신고된 두 어린이도 치료가 잘 돼 회복했다. 가와사키병 진단은 의사가 환자의 증상을 보고 내리며, 치료는 정맥을 통해 면역 글로불린 주사를 놓고, 아스피린을 복용하게 한다. 아스피린의 경우는 2~3개월 간 복용을 한다. 이런 치료를 하지 않으면 심장혈관인 관상동맥이 늘어나는 관상동맥류 같은 치명적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관상동맥류가 있으면 혈전이 잘 생기고 심근경색으로 사망할 수도 있다. 나재윤 교수는 "적절히 치료를 잘하면 관상동맥류 발생률은 3~5% 미만이지만, 치료를 하지 않으면 20~25%에서 관상동맥류가 발생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