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무력화 항체 발견… 백신 개발 가능성 열리나?

입력 2020.03.04 17:42

코로나19 항체 관련 사진
국내 연구진이 코로나19 치료용 항체 및 백신 개발을 앞당길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사진=한국화학연구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코로나19 치료용 항체 및 백신 개발을 앞당길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화학연구원은 CEVI(신종 바이러스) 융합연구단은 코로나19의 유전체 분석을 통해 기존에 알려진 사스 바이러스와의 유사성을 확인했고, 기존의 사스와 메르스 중화항체(바이러스의 생물학적 활성을 중화하는 항체)가 코로나19에 결합할 수 있는지 생물정보학 분석을 통해 예측했다. 그 결과, 사스 중화항체 2개와 메르스 중화항체 1개가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에 결합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파이크 단백질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세포 내로 침입할 때 활용되는 단백질이다. 연구진은 이 스파이크 단백질에 결합할 수 있는 항체를 예측한 것이다. 항체는 항원을 제거하는 것이 아닌, 항원에 결합해 항원의 독성을 중화시켜 백혈구들이 항원을 제거하도록 도와주는 일종의 무기를 말한다.

한국화학연구원 이미혜 원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진단기술, 백신, 치료제 개발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앞으로도 국민 건강과 밀접한 감염병 해결을 위한 연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국화학연구원 CEVI 융합연구단 김범태 단장도 “이번 코로나19 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그동안 구축한 융합연구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생물학 저널 ‘bioRxiv’에 2월 27일 공개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