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세상병원, 전방십자인대 재재건술 수술법 논문… SCI급 학술지 게재

입력 2020.02.14 17:53

논문 표지
바른세상병원 관절클리닉의 연구 논문이 SCI급 국제학술지 ‘Athroscopy’에 게재됐다./바른세상병원 제공

보건복지부 지정 관절전문병원인 바른세상병원은 관절클리닉 서동원 원장(정형외과∙재활의학과)과소상연 원장(정형외과 전문의) 등이 공동으로 진행한 연구 논문 ‘이중다발 전방십자인대 재재건술 수술법’이 SCI급 국제 학술지 Arthroscopy에 게재됐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전방십자인대 재건술 후 재파열된 경우 시행하는 ‘전방십자인대 재재건술’ 수술법 관련 논문으로, 전방십자인대 재재건술은 1차 재건술에 비해 골터널 확장 등으로 인해 수술이 까다롭고 임상 결과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또한 이중다발 전방십자인대 재건술(전내측 및 후외측 다발을 모두 재건하는 술기) 후의 재재건술의 수술 술기 및 임상결과에 대해서는 연구가 미약한 실정이다. 이에 바른세상병원 관절클리닉 연구팀은 1차 재건술만큼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는 재재건 수술법을 찾기 위한 해당 연구를 진행했다.

이중다발 전방십자인대 재건술 후 재파열 되어 재재건술을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수술 술기와 임상결과를 분석하였는데, 수술 후 관절의 안정성 및 환자의 만족도 등의 임상 결과를 도출했다. 그 결과 일차 재건술 후의 결과와 비교했을 때 별다른 차이를 보이지 않았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본 논문의 제1저자인 소상연 원장은 “전방십자인대 재건술의 성패는 재파열 여부와 연계될 정도로 환자들은 재파열에 대한 부담과 우려가 많았다. 이번 연구로 인해 재재건술도 1차 재건술만큼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할 수 있어 해당 환자들의 이런 우려를 해소할 수 있게 된 것을 의미있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