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개젓 3개 중 1개에서 A형 간염 바이러스 검출

입력 2019.09.27 10:14

조개젓
수입 제품에 대해서는 현행과 같이 수입검사 강화조치를 유지해 A형 간염 바이러스가 검출된 제품이 유통·판매되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식약처와 질병관리본부는 "조개류는 반드시 익혀 먹고, 조개젓 제품의 출처가 명확하지 않거나 재래시장, 마트 등에서 덜어서 구입해 안전성을 확인하기 어렵다면 섭취하지 말라"고 말했다.​/사진=연합뉴스

국내 유통 중인 조개젓 제품 3개 중 1개 꼴로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1~25일 국내 유통중인 조개젓 제품 136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44건(32%)에서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돼 회수·폐기 조치했다고 27일 밝혔다.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44개 제품에 사용한 원료의 원산지는 국산 30건, 중국산 14건이었다.

이에 식약처는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44개 제품을 회수·폐기 조치했다. 해당 제품은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 (www.foodsafetykorea.kr) 내 '국내식품 부적합'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내 유통 조개젓에 대한 전수 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앞으로는 A형 간염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지 않은 제품은 유통·판매가 가능하다.

식약처는 30일부터 국내 완제품 조개젓에 대해 '검사명령'을 실시할 계획이다. 검사명령은 영업자가 식약처 공인검사기관에 검사를 의뢰해 유전자가 검출되지 않았다는 점이 입증된 경우에만 유통·판매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수입 제품에 대해서는 현행과 같이 수입검사 강화 조치를 유지해 A형 간염 바이러스가 검출된 제품이 유통·판매되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식약처와 질병관리본부는 "조개류는 반드시 익혀 먹고, 조개젓 제품의 출처가 명확하지 않거나 재래시장, 마트 등에서 덜어서 구입해 안전성을 확인하기 어렵다면 섭취하지 말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