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 남성, 밀가루 자주 먹으면 혈관 나빠진다?

입력 2019.02.11 10:58

밀가루
밀가루 음식을 자주 먹는 중년 남성이 그렇지 않은 남성보다 혈관 건강이 나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밀가루 음식을 자주 먹는 중년 남성이 그렇지 않은 남성보다 혈관 건강이 나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창신대 식품영양학과 허은실 교수는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중년 남성 882명의 밀가루 음식 섭취 횟수에 따른 각종 건강 지표의 변화를 분석했다.

허 교수는 주당 밀가루 음식 섭취 횟수에 따라 중년 남성을 밀가루 음식 '저섭취 그룹(주 4회 미만 섭취)'과 '고섭취 그룹(주 4회 이상 섭취)'으로 나눴다. 주 4회를 기준으로 삼은 것은 연구 대상 중년 남성의 밀가루 음식(라면 등 12종) 주당 섭취 횟수를 모두 합산해 평균한 결과가 3.7회이기 때문이다.

조사에 따르면, 밀가루 음식 저섭취 그룹이 전체의 54%로 더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밀가루 음식 고섭취 그룹(7.8회)은 저섭취 그룹(1.8회)보다 주당 밀가루 음식 섭취 횟수가 4배 이상으로 많았다.

자주 섭취하는 밀가루 음식 종류는 면류(라면·​컵라면,​ 국수·칼국수·우동, 자장면·짬뽕​)가 주 1.9회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과자류(시리얼, 스낵과자, 쿠키·크래커) 주 1.6회, 빵류(식빵, 단팥빵·호빵·크림빵, 카스텔라·케이크·초코파이, 피자, 햄버거·샌드위치) 주 1.3회 순이었다.

또한 평소 밀가루 음식을 즐기는 중년 남성의 하루 평균 섭취 열량이 밀가루 음식을 적게 보는 중년 남성보다 630㎉가량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더불어 밀가루 음식을 자주 먹으면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가 증가하는 등 혈관 건강 지표가 나빠졌다. 밀가루 음식 고섭취 그룹의 혈중 총콜레스테롤 수치가 196㎎/㎗로, 저섭취 그룹(191㎎/㎗)보다 높았다. 허 교수는 논문에서 "밀가루 음식을 자주 먹는 중년 남성은 열량과 나트륨(고혈압의 원인 중 하나) 섭취량이 더 높았다"며 "혈중 총 콜레스테롤과 LDL 콜레스테롤 수치도 더 높게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LDL 콜레스테롤은 혈관에 염증을 유발할 수 있는 '나쁜 콜레스테롤'로 불린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