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들락날락' 소변 너무 많이 보는 나… 비정상일까?

입력 2018.10.26 10:44

소변 마려워 하는 남성
소변이 너무 자주 마려우면 과민성방광일 수 있다. 과민성방광은 생활습관 개선만으로 어느 정도 증상이 호전된다./사진=헬스조선 DB

50대 중반 여성 S씨는 하루에 10번 이상 소변을 본 지 1년이 다 됐다. 처음에는 병원에서 방광염 진단을 받아 약을 먹었지만 나아진 것은 그때뿐이었다. 큰 병이 아닌지 걱정이 돼 비뇨기과를 찾은 S씨는 최근 '과민성방광' 진단을 받았다. 의사는 치료도 중요하지만, 평소 생활습관을 고치는 게 관건이라고 말했다.

과민성방광은 말 그대로 방광이 과민해져서 소변이 자주 마려운 질환이다. 방광 근육이나 배뇨 신경 등에 이상이 생겨 ▲하루 8번 이상 소변을 보고 ▲​참기 어려운 정도의 요의가 있고 ▲​밤중에 소변을 보려고 잠에서 한두 번 이상 깨는 경우 과민성 방광으로 진단한다. 상계백병원 비뇨의학과 유지형 교수는 "소변을 너무 자주 본다고 해서 꼭 큰 병은 아니며, 의사와의 상담과 문진을 통해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증상이 충분히 개선된다"고 말했다. ​

소변을 많이 봐서 병원을 찾으면 의사는 보통 신경학적 이상이 없는지, 하부요로와 관련된 합병증이 없는지, 특별이 복용하는 약이 있는지, 요로감염이나 방해부학적 이상이 없는지, 비뇨기계 수술력이 없는 지 등을 따져보는데, 이러한 이상이 없다면 대부분 과민성방광이 원인이다.

과민성방광은 모든 연령층에서 발생할 수 있지만, 나이 들수록 흔하다. 남녀 유병률은 거의 차이가 없다. 유럽 4개국과 캐나다 인구를 조사한 경우, 전체 인구의 과민성방광 유병률은 11.8%, 남성 10.8%, 여성 12.8%였다.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에서 18세 이상 한국인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인구의 과민성방광 유병률은 12.2%, 남성 10.8%, 여성 14.3%였다.

과민성방광이 있으면 우선 생활습관 개선을 시도해야 한다. 생활습관 변화만으로도 증상이 크게 호전될 수 있다. 유지형 교수는 "흡연, 비만, 변비, 카페인 음료나 술, 탄산음료 섭취가 위험 요소"라며 "수분 섭취를 줄이는 것도 도움이 되는데, 과도하게 수분 섭취를 제한하면 소변이 농축돼 오히려 방광을 자극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방광훈련을 하거나 요절박억제법을 써보는 것도 도움이 된다. 방광훈련은 급하게 소변이 마렵기 전에 미리 소변을 보도록 일정한 시간 간격을 유지해 비뇨하는 것이다. 환자 증상이 나아지면 배뇨 간격을 점차 늘린다. 요절박억제법은 갑자기 소변이 마려울 때 화장실로 뛰어가지 말고 앉아서 다리를 모으고 골반저근을 수축해 소변 배출을 억제한 후 화장실로 가는 것이다. 골반저근운동법도 수시로 실시해야 한다. 골반저근운동법은 항문 괄약근을 5~10초 천천히 힘을 줘 수축시켰다가 다시 이완하는 것이다. 골반저근을 강화해 갑자기 소변이 참기 어려운 증상을 완화한다.

생활습관 개선으로도 증상이 크게 나아지지 않으면 방광 예민도를 떨어뜨리는 약물을 복용하거나, 방광에 보톡스를 주사하는 치료 등이 도움이 된다. 유지형 교수는 "바이오피드백이라고 불리는 치료도 시도해볼 수 있다"며 "이는 여러 장비를 이용해 환자가 골반저근의 수축을 정확히 알도록 함과 동시에 골반저근을 강화시키는 치료"라며 "그 외에 질이나 항문 내 전극을 삽입하거나 전기자극을 가하는 전기자극치료도 고려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