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병원 김정한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 김수진 헬스조선 기자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 2018.10.12 18:19

    김정한 교수
    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김정한 교수 /건국대병원 제공

    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김정한 교수가 오늘(12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장을 받았다.

    김정한 교수는 현재 중앙호스피스센터 정책자문위원으로 2016년 9월부터 2017년 2월까지 호스피스 실무 추진단으로서 자문형 호스피스 계획 수립에 참여했다. 또 말기진단 기준 자문 위원으로서 말기 만성 간경화 기준 제정에 참여했고, 2018년 3월부터 중앙호스피스센터 정책자문위원으로 활동했다. 김 교수는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표창을 받았다.

    김정한 교수는 “간세포암종과 간견변증 등으로 인한 말기 간 질환 환자의 치료와 돌봄에 있어 일선 현장에서 환자의 최선의 이익과 자기 결정권을 존중하고자 늘 노력해 왔으며 효과적인 치료 방법에 대한 연구와 함께 삶의 질에 대한 고민과 배려에 힘써왔다”며 “이에 대한 작은 공로로 큰 표창을 받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 Copyright HEALTH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