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병원 폐암센터, 탄탄한 의료진 포진

입력 2018.05.28 09:20

건국대병원 정밀의학 폐암센터는 폐암 진단에 필요한 각종 엑스레이, CT 검사 외에도 국내에서 유일하게 체액을 이용해 암세포 DNA를 분석하는 기관지폐포세척술-나노소포체 분석 검사가 가능한 곳이다. 해당 검사법을 개발한 이계영 센터장을 필두로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김희정·이종식 교수, 영상의학과 이정근·송인영 교수, 병리과 김완섭 교수, 흉부외과 황재준·이송암 교수, 방사선종양학과 고현강 교수 등을 포함해 다양한 의료진이 포진해 있다.

최근 정밀의학 폐암센터는 '제1회 액상생검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기관지폐포세척술-나노소포체 분석 검사를 바탕으로 한 진단법을 소개했으며, 폐암 진단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는 평을 들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