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병원, 4대 암 적정성 평가 1등급 받아

입력 2018.06.08 17:00

건국대병원 전경
사진설명=건국대병원이 4대 암 적정성 평가에서 모두 1등급을 받았다. /사진=건국대병원 제공
건국대병원이 8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발표한 ‘4대 암 적정성 평가’에서 모두 1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평가는 2016년 1월부터 12월까지 대장암과 유방암, 폐암, 위암 등 4대 원발성 암으로 수술·입원한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번 평가는 국내 사망원인 1위인 암의 치료 현황을 파악하고 진료의 질을 높이기 위해 진행됐다.


이번 적정성 평가로 건국대병원은 대장암 6회, 유방암 5회, 폐암 4회, 위암 3회 연속 1등급을 받은 병원이 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