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 수면무호흡증, 성인까지 간다… 혀 운동으로 62% 완화

입력 2016.05.04 07:30

운동하면 혀 단련돼 기도 안 막혀… 김명립 원장, 턱 교정 효과도 밝혀
입천장 확장·무턱 교정 장치 쓰면 기도 넓어져 수면무호흡 치료돼

올해 대학생이 된 김모(19·경남 진주시)씨는 초등학교 입학 전에 수면무호흡증을 겪었다. 8세 때 코의 뒤쪽에 있는 림프 조직인 아데노이드 절제술을 받았지만 큰 효과를 못 봤고, 증상은 더 심해졌다. 자다가 숨을 잘 못 쉬면 엄마가 잠을 깨워 숨을 쉬도록 해야 할 정도였다. 그러다가 11세에 위턱을 넓히고 아래턱을 교정하는 치료를 3년간 받았다. 김씨는 치료를 시작한지 8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코를 곤 적이 없을 정도로 잠을 잘 잔다.

소아 수면무호흡증, 성인까지 간다… 혀 운동으로 62% 완화
소아 수면무호흡증은 놔두면 성인이 될 때까지 이어져 심혈관질환 등의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서울일리노이치과 김명립 원장은 턱 교정만으로도 소아 수면무호흡증을 치료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아이가 코를 골면 피곤한 탓으로 여기고 넘기기 쉽지만, 일시적인 현상이 아닐 수 있다. 소아의 폐쇄성 수면무호흡증(기도 위쪽이 좁아서 무호흡증이 생기는 것) 유병률은 1.2~7.5%로 낮지 않은데, 어린이 수면무호흡증을 치료하지 않고 놔두면 성인이 돼서도 수면무호흡증을 겪을 수 있다. 성인이 수면무호흡증이 있으면 심혈관질환이나 대사질환 위험이 커진다.

◇아데노이드 크거나 턱 좁은 게 문제

소아가 수면무호흡증을 겪는 대표적인 이유는 아데노이드가 비대하거나, 위턱(입천장)이 좁고 깊거나 아래턱이 작기 때문이다. 아데노이드가 과도하게 크면 자는 동안 기도를 막아서 숨을 제대로 못 쉰다. 아데노이드는 유아기 때 기도에 비해 빠르게 성장하다가 나이가 들면서 점차 정상 수준으로 돌아오는데, 그 전에 수면무호흡증 같은 문제를 겪는다면 치료를 받는 게 좋다. 서울일리노이치과 김명립 원장은 "위턱이 좁고 아래턱이 안으로 들어간 무턱인 경우도 혀뿌리가 기도를 잘 막는다"며 "그러면 숨을 잘 못 쉬기 때문에 자는 동안 고개를 뒤로 젖히거나 코를 고는 등의 증상이 생긴다"고 말했다.

어떤 이유에서건 아이가 수면무호흡증이 있으면, 깊은 잠을 못 자서 낮 동안 졸리고 산만하게 행동한다. 여러 근육·신경계에 변화가 생겨 얼굴뼈나 치아 배열에도 안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커서도 수면무호흡증을 겪을 위험이 크다.

◇수술 없이 턱 교정 장치로 치료 가능

소아 수면무호흡증, 성인까지 간다… 혀 운동으로 62% 완화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그래픽 뉴스로 크게 볼 수 있습니다 / 조선닷컴
소아 수면무호흡증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주로 편도나 아데노이드를 제거하는 수술을 해서 기도를 넓히는 방법을 쓴다. 하지만 수술에 대한 부담이 크고 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한 경우가 적지 않다. 이럴 때 수술 없이 교정 장치를 써서 수면무호흡증을 해결할 수 있다. 김명립 원장이 입천장이 좁고 깊은 소아 32명에게 위턱 확장 장치를 3개월간 착용하게 한 뒤 조사했더니, 수면·코골이·주간 졸림·과잉행동·산만함 등의 문제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무턱인 소아 34명에게는 무턱을 교정하는 장치를 쓰게 하고, 이런 치료를 받지 않은 무턱 소아 34명과 비교했다. 그 결과, 치료를 받은 아이들의 기도가 넓어져 있었다. 김 원장은 이 연구 결과를 올해 3월에 열린 국제소아수면학회에서 발표했다. 이에 대해, 세계적인 수면의학 권위자로 꼽히는 미국 스탠포드대 수면센터 길라미노 교수는 "소아의 수면무호흡증은 계속 진행되는 질환으로, 조기에 발견해 해결해야 성인까지 이어지지 않는다"며 "여러 진료과의 협진이 필요하지만, 그 중에서도 골격을 변화시켜 기도를 확보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위턱 교정은 4~6개월, 무턱 교정은 2년 정도 시행한다.

◇평소에 혀·입술 근육 운동 하면 도움

어린이 수면무호흡증은 혀·입술 근육 운동만 잘 해도 어느 정도 완화된다. 2015년 수면의학회지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혀·입술 근육 운동만으로도 소아의 무호흡·저호흡 지수가 62% 개선됐다. 김명립 원장은 "혀 운동을 해서 힘이 길러지면, 혀뿌리가 뒤로 밀려 들어가 기도를 막을 위험이 줄어든다"고 말했다. 운동은 총 열 가지 동작으로 이뤄져 있다〈그래픽 참조〉. 각 동작을 10초씩, 하루에 10회 반복하면 된다. 2년 정도 꾸준히 하면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