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중 줄이려면 근력운동 하지 말라고?

입력 2012.12.18 09:09 | 수정 2012.12.18 09:40

다이어트에 가장 좋다고 알려진 유산소와 근력을 병행하는 운동법보다 유산소운동에만 집중하는 방법이 체중을 줄이는데 더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5일 미국 사이언스 데일리에 따르면, 미국 듀크대 의대 운동생리학 레슬리 H. 윌리스 교수는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119명을 임의로 세 그룹으로 나눠 비교했다. A그룹은 유산소 운동, B그룹은 근력운동, C그룹은 유산소운동과 근력운동을 병행했다.

8개월에 걸친 실험 결과, 유산소운동만 한 A그룹의 체중과 체지방이 가장 많이 줄었다. 유산소와 근력을 병행한 C그룹은 그 다음이었다. 절대적인 운동시간만 비교하면 A그룹이 주당 133분으로 가장 적은 시간이었지만 체중감소 효과는 가장 컸다.

반면, C그룹은 A그룹보다 2배의 운동시간을 들였지만, 체중과 체지방량은 상대적으로 덜 줄었다. 다만, 허리둘레는 세 그룹 중 가장 많이 줄었다. B그룹은 무지방체중이 늘어나 전체적인 체중은 오히려 증가했다. 무지방체중이란, 몸무게에서 체지방을 제외한 체중을 말한다.

세 그룹의 운동법을 비교해 보면, A그룹은 러닝머신 등 유산소 운동기구에서 일주일간 약 20㎞ 걷거나 달렸다. B그룹은 일주일에 3일, 하루에 3회, 회당 8~12차례 역기 운동 등을 실시했다. C그룹은 두 가지 운동을 같은 강도로 병행했다.

연구를 이끈 윌리스 교수는 “이번 실험에서 근력강화 운동만으로 체중 변화가 나타나지 않았다”며 “근력운동 등 저항성 운동이 신진대사 증가로 지방이 타고 체중감량을 유도한다는 기존의 통념은 이번 기회에 재고돼야 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