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워 중 입 헹구기, ‘이 질환자’는 주의해야

입력 2024.05.17 15:36
샤워하고 있는 모습
샤워기로 입을 헹구는 행위는 자칫하다간 폐질환을 유발할 수 있어 삼가는 게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샤워를 할 때 양치질을 같이 하는 경우가 있다. 이때 샤워기로 입을 헹굴 때가 있는데, 특정 질환이 있는 사람은 주의하는 게 좋다. 비결핵마이코박테리아균이 호흡기로 침투할 수 있기 때문이다. 비결핵마이코박테리아균에 대해 자세히 알아본다.

◇샤워기, 비결핵마이코박테리아균 감염원 중 하나

샤워기와 폐질환의 정확한 관계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폐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비결핵마이코박테리아균의 서식지가 될 수 있다. 비결핵마이코박테리아균은 사람에서 사람으로 전파되지는 않지만, 공기를 통해 호흡기로 침투해 폐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현재까지 알려진 감염원으로는 호수, 강, 토양 등의 자연 환경과 샤워기, 가습기 등의 가정환경, 오염된 의료기기 등이 있다. 중앙대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구강모 교수는 “비결핵마이코박테리아균은 균의 특성상 샤워기 호스 내부 표면을 덮고 있는 바이오 필름(물 때)에서 형성되고 증식할 위험이 있어 감염의 빈도를 높일 수 있다”며 “특히 샤워기는 물이 오랫동안 저류될 수 있어 비결핵마이코박테리아균의 서식지가 될 수 있으며 샤워 과정에서 이 균이 물과 함께 밖으로 분출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저 폐질환, 면역 저하자는 주의해야

비결핵마이코박테리아균은 환경에 상재하는 균으로 누구나 노출될 수 있지만, 균에 노출된 사람들에게서 모두 질병을 얻게 되는 건 아니다. 그러나 기저 폐질환을 겪고 있거나 기저 면역이 약한 사람 등은 주의하는 게 좋다. 구강모 교수는 “기저 폐질환이 있는 사람이 비결핵마이코박테리아에 노출되는 경우 폐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다. 여기에 해당되는 폐질환으로는 만성폐쇄성폐질환, 결핵, 기관지확장증 등이 대표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구 교수는 “환자의 기저 면역이 약한 경우 역시 균에 노출되었을 때 질환의 발생 위험도가 높아질 수 있다”며 “장기이식을 받거나 자가면역 질환으로 면역억제제를 복용하는 것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특히 면역이 상대적으로 약한 암 환자들은 그 위험성이 높다. 이외에도 저체중인 경우 비결핵마이코박테리아균으로 인한 폐질환 발생 비율이 높다는 보고도 있다. 구 교수는 “과거 연구들에 따르면 체질량지수가 18.5kg/㎡ 미만인 저체중 군은 그렇지 않은 군에 비해 비결핵마이코박테리아균으로 인한 폐질환 발생률이 높다”며 “물론 일부러 체중을 늘릴 필요는 없지만, 적절한 영양 섭취를 통해 건강한 체형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위험요인 없다면… 지나치게 우려할 필요 없어

다만 위험요인이 없는 일반인의 경우, 지나치게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 구강모 교수는 “비결핵마이코박테리아균의 모든 감염원을 현실에서 완벽히 조절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며 “조절을 안 해도 평생 이 질환에 의해 고통 받지 않는 환자도 많다”고 말했다. 이어 구 교수는 “오히려 환경인자 조절에 너무 몰두해 나머지 일상생활을 못하며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며 “따라서 일반인의 경우에는 실천 가능한 수준에서 생활 습관을 교정하고, 위험요인이 있는 경우에는 조금 더 신경을 쓰는 방향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샤워기로 인한 비결핵마이코박테리아균을 확실히 예방하고 싶다면 샤워기의 위생을 철저히 관리하는 게 좋다. 구 교수는 “샤워기를 6개월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교체하고, 자주 청소해주는 게 좋다”고 말했다. 샤워기 청소 방법은 우선 샤워 헤드를 제거하고 최대한 분해하여 락스물에 넣고 모든 표면을 세척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