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비로 힘들 때… ‘이 가루’ 1티스푼 먹으면 증상 완화

입력 2024.04.21 20:00
차전자피 가루
차전자피 가루는 식이섬유가 풍부해 물과 함께 적당량 먹으면 변비 완화에 도움을 준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변비로 고생하는 사람 중 일부는 ‘차전자피 가루’를 먹는다. 차전자피는 질경이 씨앗의 속껍질로, 질경이의 ‘차전초’라는 이명 때문에 차전자피라고 불린다. 효능과 복용 시 주의사항을 알아본다.

차전자피는 80% 이상이 식이섬유고, 수용성 식이섬유와 불용성 식이섬유 모두 풍부하다. 수용성 식이섬유는 장내 찌꺼기를 흡착하고 대변 점도를 높여 대변이 잘 이동하게 한다. 불용성 식이섬유는 수분을 흡수해 대변 부피를 늘리고 대장 통과시간을 단축함으로써 변비를 개선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 보고서에 따르면 차전자피 식이섬유는 불용성인 헤미셀룰로스 함량이 높아 배변운동을 촉진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실제로 네브래스카대 의료 센터가 22명의 변비 환자에게 8주간 차전자피를 섭취하게 한 결과, 환자들의 배변 빈도와 무게, 일관성이 모두 개선됐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식약처에 따르면, 배변 활동에 도움을 받기 위해선 차전자피를 하루 5g 이상 먹어야 한다. 한 티스푼 분량이 4~5g 정도 된다. 

차전자피의 효능은 이 밖에도 다양하다. 그중 하나가 체내 콜레스테롤 수치 조절이다. 차전자피 속 수용성 식이섬유는 담즙 재흡수를 막아, 담즙 생성에 필요한 콜레스테롤 사용량을 높임으로써 혈중 콜레스테롤 개선에 도움을 준다. 캐나다 토론토대 연구팀이 28명 성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구에서 차전자피를 3주 이상 복용했을 때 나쁜 콜레스테롤(LDL) 수치가 크게 감소하는 것이 관찰되기도 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혈중 콜레스테롤 개선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차전자피를 하루 6g 이상 섭취해야 한다.

다이어트에도 보조적인 도움을 줄 수 있다. 차전자피 자체가 즉각적인 체중 감량을 일으키지는 않는다. 그러나 물과 만나면 부피가 커지는 차전자피 특성상 섭취 후에 포만감이 커 과식을 막을 수 있다. 차전자피를 적당량 섭취하며 운동을 병행하면 효율적인 다이어트가 가능하다.

다만, 조심해서 먹어야 하는 사람도 있다. 차전자피 원료 자체에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이를 섭취할 때 ▲발진 ▲붉어짐 ▲가려움 등 증상을 겪을 수 있다. 증상이 나타난 즉시 복용을 중단해야 한다. 또 차전자피의 적정 섭취량은 일일 5~10g인데, 이를 초과할 경우 오히려 소화기 운동이 느려져 복부 팽만이나 가스가 차는 증상을 겪을 수 있다.

차전자피를 변비 완화 목적으로 먹을 땐 꼭 물을 충분히 마셔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식이섬유가 장에서 단단해져 변비가 악화될 수 있다. 하루에 1.5L 정도는 물을 마시는 것이 권장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