숱이 늘긴 했는데… 여성 탈모약 '이런' 부작용 있을 수도

여성탈모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여성 탈모에 사용할 수 있는 약은 제한적이지만, 약이 아주 없는 건 아니다. 모발이 이전보다 가늘어지고 힘이 없어지고 있다면, 혹은 이마 헤어라인이 자꾸 올라가거나 정수리 가르마가 넓어지기 시작했다면 미리 여성 탈모에 사용할 수 있는 약과 그 부작용에 대해 알아두자.

◇두피 혈관확장제·모발 영양제 등 선택지 있어
여성탈모에 사용할 수 있는 약은 크게 ▲두피 혈관확장제(미녹시딜) ▲항안드로젠 제제(알파트라디올) ▲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플루오시노니드, 암시노니드, 트리암시놀론, 베타메타손) ▲영양공급제(비오틴, 약용효모, 감초가루 등)가 있다. 이 중 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는 원형 탈모 치료에만 사용할 수 있고, 영양공급제는 보조치료제 정도로만 사용된다.

위의 약들은 성분에 따라 효능·효과에 차이가 있는 것처럼 부작용 역시 차이가 있다. 만일을 대비해 부작용을 미리 알아두고, 적절히 대처하자.

먼저, 미녹시딜 외용제는 가려움, 작열감, 홍반, 발적, 지루성 피부염과 같은 피부 국소 자국이 자주 나타난다. 약을 도포한 이외의 부위 솜털이 진한 털로 바뀌는 등 다모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알파트라디올은 피부 불편감이 흔하게 나타나는 편이고, 비오틴은 빈도를 확인할 수 없는 두드러기나 위장장애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는 외용제로 사용할 경우 피부 감염증, 모낭염, 부스럼, 피부 자극, 발열, 작열감, 발진, 발적, 홍조, 가려움, 피부 건조, 농포성 피부염, 알레르기성 접촉 피부염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영양공급제의 부작용도 다양하다. 아미노산이나 비타민 B군 복합제의 경우, 빈도를 알 수 없는 두드러기와 발진, 위장장애, 홍조 등이 나타나는 경우가 있다. 감초가루 함유 제제는 장기 복용할 때 감초의 글리시리진으로 인해 혈압 상승, 저칼륨 혈증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부작용이 발생했을 경우, 의사나 약사 등 전문가와 상담 후 약물사용을 중단하거나 사용량·빈도를 조절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