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척도, 이제 BMI보다 WWI로 확인하라?

입력 2023.08.23 13:13
허리둘레
BMI를 대체하는 건강 척도로 체중 보정 허리둘레 지수(WWI)를 활용할 수 있다는 국내 팀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체질량 지수(BMI)는 현재 가장 보편적으로 비만과 건강 척도를 확인하는 지표다. 그러나 지방, 골밀도, 근육 등은 고려하지 못해 신뢰성이 떨어진다는 주장이 지속해서 제기돼 왔다. BMI를 대체하는 건강 척도로 체중 보정 허리둘레 지수(WWI, Weight-adjusted Waist Index)를 활용할 수 있다는 국내 팀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내분비내과 김남훈, 김경진 교수팀은 BMI처럼 고가 장비 없이 간단하게 건강 척도를 산출·판단할 수 WWI의 효용성을 확인하기 위해 연구를 진행했다.

WWI는 허리둘레를 체중의 제곱근으로 나눈 지표로, 고려대 통계학과 박유성 교수팀과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김신곤, 김남훈 교수팀이 개발한 체성분 지표다.

연구팀은 2008년부터 2011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 데이터로 한국인 50세 이상 남성 3034명과 폐경 후 여성 2949명의 기록을 분석했다. 체중, 총체지방률, 사지근육량, 콜레스테롤, 혈압, 허리둘레, 골밀도, 8시간 공복혈당 등을 확인했다.

연구결과 WWI가 체성분과 뚜렷한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WWI 수치가 높을수록, 체지방이 높고, 근육량이 낮으며 골밀도가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연구팀은 WWI 최적의 기준점도 알아냈다. 남성에서는 10.4, 여성에서는 10.5일 때 가장 체성분 수치가 건강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경진 교수는 “BMI의 가장 큰 약점은 각각의 지방, 근육, 골밀도 등 체성분을 명확하게 반영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며 "이번 연구로 WWI가 이를 보완한 차세대 건강 척도로 활용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했다.

김남훈 교수는"WWI는 기존 연구에서 인종과 관계없이 동일하게 적용 가능하다는 것을 확인한 지표로, BMI를 넘어 보다 보편적인 건강 지표로 활용할 수 있다"며 "WWI가 통합적 지표로서 더 널리 활용되기 위해 추가 연구가 필요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Journal of Cachexia Sarcopenia and Muscle'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