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모제와 발기부전에 대한 진실 게임

민권식의 성의학바이블

발기부전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아무 생각이 없습니다. 차라리 대머리가 낫겠습니다!” 발모제 복용 후, 환자의 일성이었다. 그제야 필자는 약에 대해 설명을 해주기 시작했다. ‘이 약은 성욕 감퇴, 발기부전, 사정 장애 등의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 대개는 복용 초기에 발생하지만 장기간 복용할수록 부작용이 없어진다’는 등.

때늦은 설명에 왜 진작 말해주지 않았나라고 반문하는 환자들도 있는데, 그 이유는 약제의 민감한 부작용을 미리 말해주면 부작용이 훨씬 많이 나타나는 ‘노시보 효과’ 때문이다. 약이 아닌 밀가루를 좋은 약인 줄 알고 복용하면 치료 효과가 나타나는 ‘플라시보 효과’의 반대 개념이다. 이 약 복용 전에 미리 설명하면 절반 이상이 성적 부작용을 호소한다. 일반적으로는 발기부전 24%, 성욕저하 21.5%, 사정장애 18.9%, 등의 수준일 뿐인데 말이다.(6만2827명 대상 27개 무작위 대조군 연구(연구 결과의 객관성이 가장 담보되는 연구 방법) 평균) 그 이유는 성적 부작용은 실제 신체적인 원인도 있지만, 심리적인 요소가 많이 작용하기 때문이다.

이런 발모제를 통칭 ‘알파환원효소억제제(5ARI)’라고 한다. 이 약제는 테스토스테론이 더 강력한 남성호르몬의 하나인 DHT로 전환되는 것을 억제하는 약제인데, DHT는 전립선 비대와 남성형 탈모를 촉진하는 원인이다. 이 약이 전립선비대증 치료제로도 쓰이는 이유다. 결국 이 약은 DHT를 감소시켜 탈모를 억제하고 발모를 유도하다 보니 기전적으로 성적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 특히 복용 초기에 급격한 DHT의 감소로 인해 성적 부작용을 강하게 느끼지만, 장기간 복용할수록 성적 부작용이 많이 감소한다. 다만 40세 이하에서 빈도가 높은 경향이 있으며, 약제 투여 전 혈중 테스토스테론이 낮은 경우에 성적 부작용이 지속하는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

어떤 약제든 부작용에 대한 일반적인 대처 원칙은, 문제 약제 중단 후 타 약제 투여, 동일 제제 저용량으로 전환, 부작용 개선 약제 추가 투여이다. 5ARI의 부작용에 대입을 해보면, 먼저 5ARI를 중단하고 미녹시딜과 같은 다른 발모제나 외용 발모제를 사용해 볼 수 있다. 미녹시딜도 성적 부작용이 없을 뿐 부작용은 있다. 그런데 5ARI를 중단하기 싫다면 저용량으로 투여할 수 있는데, 저용량이라도 성적 부작용 빈도가 유사해서 부작용이 개선되는 효과를 누리기 어렵다. 탈모 치료가 절실하고 성적 부작용도 반드시 해결하길 원하면 5ARI와 함께 발기부전치료제를 병용하는 방법도 택할 수 있다.

언급한 27개 연구에서 20% 전후의 부작용을 ‘뿐’이라고 해서 황당해할 독자도 있으실 것이다. 이유가 있다. 놀랍게도 동일 27개 논문에서 위약 복용으로도 발기부전 22.4%, 성욕 감소 20.5%, 사정장애 15.5%를 부작용으로 보고하여, 5ARI로 인한 것과 거의 차이가 나지 않는다. 그만큼 한 개인의 경험이 과대 포장된다든지 일부 편협된 정보의 확산으로 인한 노시보 효과가 크다. 또한 초기(대개 3개월째) 부작용이 20% 전후라도, 여러 연구에서 복용 6개월, 1년, 3년째 평균 발생 빈도는 발기부전이 8%, 4%, 0.4%로 감소하고, 성욕저하는 5%, 2%, 0.1%, 사정 장애는 2%, 1%, 0.1%로 복용할수록 거의 해소되는 결과를 보인다.

젊은이들도 많이 복용하다보니 정액에 대한 염려도 있는데, 두 무작위 대조군 연구에서 정액량, 정자 수 및 운동성이 감소하는 환자가 일부 있었는데 복용할수록 감소 정도가 회복되는 결과를 보였다. 또 설사 감소하더라도, 5ARI 투여 전 정상 정자 지표를 보였다면 5ARI로 인해 불임이 유발되지는 않는다.

탈모는 막아야겠고 그에 따른 부작용은 싫고. 그래서 약을 며칠씩 먹다가 중단하다가 그 결과 탈모도 진행되고, 부작용도 지속되고…. 염려가 이해되지만, 5ARI로 인한 부작용은 약제만 중단하면 쉽게 개선이 될 수 있으므로 지나친 염려는 과도하다. 그리스 신화 속 기회의 신, 카이로스는 지나가고 나면 잡히지 않으려고 뒷머리가 대머리이다. 어쩔 줄 몰라 시간만 보내고 기회를 놓칠 게 아니라, 부작용이 장애가 된다면 관련 전문의를 방문하면 모두 완벽하지는 않더라도 충분히 해결되는 문제임을 상기시켜 드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