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모든 하수처리장서 3년 연속 '필로폰' 검출

입력 2023.06.08 14:42
마약 사진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실시하는 ‘하수역학 기반 불법 마약류 사용행태’에 따르면 전국 34개 하수처리장에서 불법 마약류 사용 현황이 확인됐다./사진=연합뉴스DB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실시한 ‘하수역학 기반 불법 마약류 사용행태’ 조사 결과, 전국 34개 하수처리장에서의 불법 마약류 사용 현황이 확인됐다. 불법 마약류 중 필로폰의 경우 3년 연속 34개 하수처리장 모두에서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3년간(2020년~2022년) 하수처리장에서 시료를 채취해 잔류 마약류의 종류와 양을 분석하고, 하수유량과 하수 채집지역 내 인구수 등을 고려해 인구 대비 마약류 사용량을 조사한 결과를 비교·분석해 발표했다.

조사 대상에 포함된 하수처리장은 전국 17개 시도별 최소 1개소 이상, 전체 인구의 50% 이상을 포괄할 수 있도록 선정해 하수를 채집했으며, 불법 마약류는 필로폰·코카인·엑스터시 등 국내 유입과 사용이 확인된 마약류 7종을 선정해 분석했다.

그 결과, 3년간 연속적으로 조사된 34개 하수처리장에선 불법마약류 7종 중 5종이 한 번이라도 검출된 바 있었다. 필로폰의 경우 3년 연속 조사 대상 34개 하수처리장 모두에서 검출됐으며, 모든 지역에서 가장 높은 사용추정량을 보였다. 특히 부산, 인천, 울산 등 항만과 서울, 대전, 대구 등 대도시 지역에서의 필로폰 사용추정량이 상대적으로 높은 경향을 보였다. 1000명당 일일 평균 사용추정량은 약 20㎎ 내외로 나타났다.

엑스터시(MDMA) 사용추정량도 증가했다. 1.71mg(2020년), 1.99mg(2021년), 2.58mg(2022년)으로 매년 증가세를 보였으며, 엑스터시가 검출된 하수처리장 역시 2020년에 19개소에서 지난해 27개소로 늘었다.

식약처는 “불법 마약류 근절을 위한 국제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 조사 결과를 ‘유럽 마약 및 마약중독 모니터링 센터(EMCDDA)’ 등 국제기관과 적극 공유하고, 국내 수사·단속 관계기관에도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며 “불법마약류 예방, 교육, 재활 등 정책수립에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