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이만큼’도 안 자는 사람, 우울증 위험 3배

입력 2023.05.31 22:30

남성이 잠에서 깨는 모습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최근 10년 간 한국 성인의 수면 특성 변화와 우울증의 연관성을 확인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2009년에 비해 2018년 우울증 유병률이 2배 가까이 증가한 가운데, 수면 시간이 5시간 미만인 사람은 7~8시간 수면한 사람보다 우울증 발병 위험이 최대 3.7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윤창호 교수팀은 한국 성인의 수면 특성 변화를 확인하고 우울증과 수면시간의 연관성을 파악하기 위해 이번 연구를 실시했다. 연구는 2009년(2836명)과 2018년(2658명)에 무작위로 추출된 19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기상 시간 ▲취침 시간 ▲총 수면 시간 ▲주관적인 잠 부족 경험 ▲수면의 질 ▲우울증 여부 등을 조사했다.

연구 결과, 우울증 유병률은 2009년 4.6%에서 2018년 8.4%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동안 평균 수면시간은 19분 감소했으며, 수면 시간이 불충분하다고 인식하는 사람의 비율 또한 30.4%에서 44.3%로 늘었다. 수면에 도달하는 시간을 의미하는 ‘수면잠복기’는 평일 8분, 주말 7분 증가했고, 평일·주말 모두 수면 효율성이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피츠버그 수면 질 지수’(5점 초과하면 잠재적 수면 부족)도 3.6에서 3.8로 증가했다.

총 수면 시간별로 보면, 2009년과 2018년 모두 7~8시간 수면을 취한 사람의 우울증 유병률이 가장 낮았으며 5시간 미만으로 수면을 취한 사람은 적정 수면시간을 취한 사람보다 유병률이 3.08~3.74배 높았다. 반대로 9시간 이상 수면을 취한 경우에도 우울증 유병률이 1.32~2.53배 높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수면지속시간과 우울증의 연관성을 밝혔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윤창호 교수는 “부족한 수면시간과 낮은 수면의 질은 우울증 외에도 뇌졸중, 심혈관 질환 등 다양한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며 “특히 5시간 미만, 또는 9시간 이상 수면은 우울증 위험성을 높이므로 적정 수면시간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대한신경과학회에서 발행하는 SCI 논문 ‘임상 신경학’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