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엇이든 물어보살' 루게릭병 앓는 의뢰인 오열… 어떤 병이길래

입력 2023.03.28 15:02

​27일 방영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선 루게릭병을 앓는 의뢰인의 사연이 공개됐다./사진=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영상 캡처
27일 방영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선 루게릭병을 앓는 의뢰인의 사연이 공개됐다. 의뢰인은 방송에서 “루게릭병이란 난치병을 앓고 있는데, 가족에게 아직 알리지 못했다”며 “종착점을 알고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MC 서장훈은 “치료에 집중해 진행 속도를 늦추다 보면 깜짝 놀랄 기적도 있을 것”이라며 위로의 말을 건넸다.

의뢰인이 앓고 있는 루게릭병은 운동신경세포의 퇴행으로 온몸의 근육이 서서히 위축되는 신경 질환이다. 근육의 위축 및 마비, 경직(뻣뻣해짐)이 대표 증상이다. 루게릭병이 진행되면 점차 근육의 마비와 경직이 심해진다. 환자마다 증상이 나타나는 부위와 정도가 다르지만, 초기 증상이 시작되는 부위에 따라 ▲다리의 힘이 빠져 보행이 어려워진다거나 ▲팔이나 손의 힘이 빠지거나 ▲발음이 부정확해지고 음식물 등을 삼키기가 어려워지기도 한다. 그 외 또 다른 증상으로 근육이 이곳저곳 꿈틀거리는 증상(근육섬유다발수축), 근육 경련 등이 발생하기도 한다. 호흡근에 영향을 미치게 되면 기침, 호흡곤란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매년 10만 명당 1명꼴로 발병하는 희귀질환인 루게릭병은 아직 명확한 치료법이 없다. 임상에서 쓰이는 약물도 수개월 정도의 생명 연장에 도움을 줄 뿐 근본적인 치료법은 되지 않고 있다. 보통 루게릭병은 50대 후반부터 잘 나타나고, 남성이 여성에 비해 2.5배 정도 발병률이 높다. 루게릭병으로 진단된 이후에는 보통 3~4년 더 살 수 있다고 알려져 있지만, 이 중 10% 정도는 증상이 점차 좋아져 10년 이상 생존하기도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