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성심근경색 남성에서 더 많이 발병하지만, 여성에서 합병증 많아

입력 2023.03.23 15:07

심근경색
한국인 급성심근경색은 같은 질환이라도 성별에 따라 진단부터 치료까지 차이가 큰 것으로 확인됐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한국인 급성심근경색은 같은 질환이라도 성별에 따라 진단부터 치료까지 차이가 큰 것으로 확인됐다.

급성심근경색(newly diagnosed AMI)은 빠른 진단과 신속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중증 질환이다. 남성에서 더 많이 발병하나, 입원 중 사망률이나 심각한 합병증의 발생률은 여성에서 높다. 그런데도 여성 급성심근경색 환자는 가이드라인에 따른 적절한 치료를 받는 비율이 남성환자보다 더 낮다고 알려져 사회적 관심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순환기내과 박성미 교수팀은 새롭게 급성심근경색으로 진단받고 입원한 환자들의 진단·치료·임상적 결과에 대한 남녀 차이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데이터를 이용해 2003년부터 2018년까지 급성심근경색으로 진단받은 63만 3000여명의 환자데이터를 기반으로 환자들의 진단시행과 중재시술적용, 약물치료 등에서의 남녀간 차이를 분석했다.

그 결과, 급성심근경색으로 진단된 환자들의 성별에 따른 진단처방에 큰 차이가 나타났다. 전 기간 동안, 남성은 약 63.2%에서 관상동맥조영술을 시행했으나, 여성에서는 약 39.8%에서만 관상동맥조영술이 시행됐다. 특히 남성환자에서의 관상동맥조영술 시행은 2003년 44.6%, 2018년 73.6%로 지속적으로 증가했으나, 여성환자에서는 2003년 30.7%, 2018년 45.7%로 비교적 낮은 증가세를 보이며 남녀간 격차가 점차 커졌다.

검사뿐 아니라 치료에서도 성별의 차이가 컸다. 2018년 기준으로 스텐트시술을 포함한 관상동맥중재시술을 남성에서는 85.8%에서 시행했으나, 여성에서는 77.5%에서 시행됐다. 퇴원 시 약물치료를 받은 비율도 스타틴은 남성 87.2%, 여성 79.8%, 베타차단제는 남성 69.6%, 여성 62.6%으로 나타났다. 나이와 동반질환여부 등 다른 요소들을 배제하더라도 급성심근경색의 진단과 치료에 있어 남녀 차가 크다는 것을 시사한다.

박성미 교수는 "심장질환은 우리나라 남녀 모두에서 주된 사망원인 2위이며 여성에서는 단일 신체 기관 사망원인 1위를 차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최근까지 치명적인 급성심근경색에 대한 적극적인 진단과 치료가 여성에서 유의하게 낮았다는 점은 국가 의료정책적인 면에서도 깊게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특히 고령과 젊은 연령의 여성환자에서 급성심근경색의 예후가 좋지 않고 전형적인 증상으로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흔한 데다가 일반적인 심혈관계 위험 동반질환들은 남성환자들보다 더 많으므로 환자뿐만 아니라 의료진들의 인지도와 관심이 크게 요구된다"고 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네이처 자매지 SCI급 국제학술지인 '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