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취 때문에 괴로워도… ‘이 약’ 복용은 금물

입력 2023.03.01 08:00
머리를 만지는 모습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즐거운 술자리 뒤에는 괴로운 숙취가 남는다. 과음한 다음 날이면 가만히 누워있기조차 힘들 만큼 심한 두통을 겪을 때도 있다. 간혹 머리가 너무 아파 진통제를 찾기도 하는데, 이는 위험한 행동이다. 몸에 술기운이 남은 상태에서 아세트아미노펜 계열 진통제를 먹으면 간이 손상될 수 있다.

과음한 다음 날 찾아오는 두통은 알코올 속 ‘아세트알데히드’ 성분이 원인이다. 아세트알데히드는 술을 마실 때 체내에서 분해되는 알코올의 대사물질로, 몸에서 아세트알데이드를 해독하는 과정에서 혈관이 확장돼 두통이 발생한다.

이 때 아세트아미노펜 성분 진통제를 복용할 경우 몸에서 분해되지 않은 아세트알데히드와 함께 간에 손상을 입힐 수 있다.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은 간에서 3가지 방법으로 대사되는데, 그중 하나가 ‘CYP2E1’라는 효소를 이용하는 것이다. CYP2E1에 의해 대사될 경우 효소 중 5~15%가 간세포를 파괴하는 물질인 NAPQI로 변할 수 있다.

알코올도 CYP2E1 효소에 의해 대사되기 때문에, 음주 후 아세트아미노펜 계열 진통제를 먹으면 체내 CYP2E1 양이 급증하고 NAPQI 생성량 또한 증가하면서 간에 영향을 줄 위험이 있다. 매일 술을 마시는 사람의 경우 이미 CYP2E1 효소가 늘어난 상태일 수 있으므로 평소에도 아세트아미노펜 계열 진통제 복용에 주의해야 한다.

술 마신 다음 날 진통제가 필요하다면 이부프로펜 계열 진통제를 복용하도록 한다. 이부프로펜 계열 진통제는 알코올과 대사 효소가 겹치지 않는다. 다만 위를 자극할 수 있기 때문에, 잦은 과음으로 위 건강이 좋지 않은 사람은 복용하지 않는 게 좋다.

숙취를 겪지 않으려면 일단 과음하지 말아야 하며, 어쩔 수 없이 술을 많이 마셨다면 충분한 숙면과 수분 섭취를 통해 알코올을 분해할 필요가 있다. 숙면을 취하면 다른 신체활동이 없어 간이 알코올 분해에 집중할 수 있다. 물은 알코올의 이뇨 작용으로 인해 몸에서 빠져나간 수분을 보충하고 몸속 알코올을 희석해준다. 물 대신 이온음료나 꿀물을 마시는 것도 방법이다. 술을 많이 마시면 미네랄, 전해질 성분이 소변을 통해 배출되는데, 이온음료를 통해 해당 성분들을 보충할 수 있다. 꿀물은 과음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떨어진 혈당을 올려 숙취해소에 효과적이다. 이밖에 비타민C·아스파라긴산·메티오닌·카테킨이 들어있는 과일, 콩나물, 북어, 녹차 등도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