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콩국' 화제… 정말 숙취 해소 효과 있나?

입력 2023.01.26 11:03

찹쌀도넛 콩국
지난 2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의 ‘전국 간식 자랑’ 특집에서는 찹쌀도넛 콩국이 대구 간식으로 지목됐다. 콩국은 위에 부담을 덜 주면서 알코올 분해를 촉진시켜 간의 해독 작용을 돕는다./사진=MBC '놀면 뭐하니?' 영상 캡처
지난 21일 방영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의 전국 간식 자랑 특집에서는 '찹쌀도넛 콩국'이 대구 간식으로 지목됐다. 찹쌀도넛 콩국은 기름에 튀긴 수제 도넛에 콩가루와 뜨거운 콩 국물을 부은 음식이다. 유재석, 정준하, 이미주는 쫀득한 도넛과 고소하고 담백한 콩국물 맛에 호평했고, 가게 직원은 "대구에서 해장용으로 먹는 간식"이라며 "드시고 나면 숙취가 없어진다. 콩이 해독에 좋다 보니까"라고 말했다. 콩국의 해장 효과는 어떨까?

콩, 두부 등 가벼운 식물성 단백질은 위에 부담을 덜 주면서 알코올 분해를 촉진시켜 간의 해독 작용을 돕는다. 해장을 위해서는 소화기관에 추가로 주는 자극을 최소화하면서 영양 공급을 효과적으로 해야 한다. 즉, 맵고 짜고 뜨겁지 않으면서 영양 성분을 고루 갖춘 음식을 조금 먹는 방식이 적절하다. 따라서 영양소가 풍부한 식품인 콩으로 만든 콩국과 두유 등은 해장에 좋다. 또한 콩에는 다량의 마그네슘이 들어 있어 쥐나는 증상, 근육 경련, 심장이 일정하지 않게 뛰는 증상 등을 막아준다. 콩 한 컵으로도 하루에 필요한 미네랄을 20~28% 채울 수 있으며, 뼈 건강에도 좋다.

이외에 해장에 좋은 음식에는 콩나물국과 북엇국이 있다. 콩나물의 아스파라긴산 성분과 북어의 메티오닌 성분은 숙취의 주원인인 아세트알데하이드 분해에 효과적이다. 달달한 꿀물을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된다. 알코올 분해 과정에서 생성된 NADH 효소가 포도당 합성 작용을 방해해 피로감, 어지럼증을 유발하는데, 단 음식을 먹으면 포도당 수치가 올라가 피로감이 줄어든다. 또 이온음료도 추천된다. 술을 마시면 미네랄 등의 전해질이 소변으로 배출되는데, 이온음료를 마시면 이를 다시 보충할 수 있다.

한편 라면, 짬뽕 등 매운 음식은 알코올로 민감해진 위를 더 자극하며 알코올 해독작용을 하는 간에 부담을 줘 해독을 방해한다. 짜장면 등 느끼한 음식으로 해장하는 경우도 있는데, 기름진 음식은 소화가 더뎌 위에 부담을 줄 뿐 아니라 알코올 분해를 하는 간에 영양소를 빨리 공급하지 못하므로 해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