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 관절염과 오다리, 두 마리 토끼 잡는 법

의사 프로필
뉴본정형외과 임창무 대표원장
사람은 늙는다. 피부는 물론이고 신체의 모든 기관들이 조금씩 망가져 간다. 그중 대표적인 질환이 무릎 관절염이다. 대개는 40대 이후에 증상들이 생겨서 병원을 찾아오지만 20~30대 환자도 적지 않다.

무릎 관절염의 원인
관절염이 발생하는 가장 큰 원인은 무엇일까? 의학계의 많은 전문가들은 휜 다리가 그 원인이라고 한 목소리로 말한다. 관절염은 대퇴골(허벅지)과 경골(종아리) 사이에 있는 무릎 관절의 연골이 손상되면서 국소적으로 퇴행성 변화가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정상인 무릎 모양과 내반슬, 외반슬 무릎의 모양​/사진=뉴본정형외과 제공
위 사진을 보면 첫 번째 사진은 정상인 다리의 모양이고, 두 번째 사진은 내반슬, 세 번째 사진은 외반슬 모양의 다리이다. 정상인 경우는 무릎을 움직이면서 양쪽의 연골을 골고루 사용한다. 내반슬의 경우는 무릎 안쪽 연골이 많이 닳게 되며 외반슬의 경우는 무릎 바깥쪽 연골이 많이 닳게 된다. 같은 움직임을 했을 때 정상의 무릎보다 외반슬이나 내반슬의 무릎은 한쪽 연골을 더 강한 힘으로 많이 사용하게 되는 것이다. 오랜 시간 이대로 사용을 한다면 관절염은 필히 찾아올 수밖에 없다.

관절염 예방과 함께 심미적 효과
보통의 사람들은 무릎에 통증이 있는 경우 정형외과를 찾아와 관절염 진단을 받고 수술을 진행하게 된다. 하지만, 요즘은 통증이 없어도 미용 목적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휘어진 다리로 인해 예쁜 바지나 치마를 입지 못하는 남녀가 휜 다리 수술을 통해 일자 다리로 변하게 되는 것이다. 휘어진 다리를 일자로 편다는 것은 휜 다리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그야말로 기적 같은 일이다. 멋진 다리가 될 뿐만 아니라 무릎 밸런스도 정상화되어 연골에 가해지는 힘도 분산시켜 관절염을 늦출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내반슬 환자의 치료 전후 모습​/사진=뉴본정형외과 제공
휜 다리를 가진 사람들에게 조언
휜 다리로 고민하는 사람들은 생각보다 많다. 하지만 워낙 흔한 증상이기에 서로 얘기를 하지 않을 뿐 옷 입을 때, 운동할 때 굉장히 신경을 많이 쓰는 사람들이 차고 넘친다. 관절염이 없는 환자들은 대부분 오다리를 고치기 위해 교정센터, 침술, 기구 등 다양한 경험을 해보지만 실패를 경험하고 정형외과를 찾는다. 문제는 방사선 촬영도 할 수 없는 교정센터, 한의원 등에서 환자 다리의 겉모습만 보고 치료를 진행하는 데 있다. 특히 교정으로 안 되는 걸 알면서 환자에게는 될 거라고 희망을 주며 수개월간 운동을 시키는 곳들도 있다고 한다. 결국 그 손해는 환자가 오롯이 감내해야 한다. 휜 다리로 고민이라면 반드시 정형외과를 찾아서 어떤 치료를 해야 하는지 반드시 확인하길 바란다.

(* 이 칼럼은 뉴본정형외과 임창무 대표원장의 기고입니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