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다리' 교정 수술, 10세 이전에 받으면 재발 위험 커

입력 2022.10.31 11:31
엑스레이 사진
외반슬(엑스자 다리) 환자 교정 전(왼쪽)·후 비교/분당서울대병원 제공
10세 이하 소아 환자가 오다리·엑스자 다리 수술을 받으면 재발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성기혁 교수팀은 O자형(내반슬), X자형(외반슬) 다리 치료를 위해 금속판을 이용한 반성장판 유합술을 받은 소아 환자 총 94명(평균 연령 11세)을 대상으로 금속판 제거 후 반발현상(재발)과 위험인자를 분석했다. 반성장판 유합술은 성장하면서 다리 변형이 교정될 수 있도록 8자 모양 금속판을 이용해 일시적으로 한쪽 성장판의 기능을 억제하는 수술법이다. 연구팀은 금속판 제거 후 5도 이상 변형이 재발한 환자를 ‘재발군’으로, 그렇지 않은 환자를 ‘비재발군’으로 분류했다.

연구 결과, 재발군과 비재발군이 각각 41명·53명으로 확인됐다. 수술 당시 재발군 평균 연령은 10.2세로 비재발군(11.7세)보다 낮았다. 1년 간 교정 속도는 재발군 10.2도, 비재발군 6.5로 나타났다. 교정 속도가 1년에 1도 증가하면 재발 위험 또한 1.2배 상승했다. 재발군과 비재발군을 나누는 분기점은 약 7도로, 교정 속도가 7도 이상인 환자는 금속판 제거 후 재발 위험이 높아졌다.

연구팀은 교정 속도가 빠른 소아 환자, 특히 1년에 7도 이상인 환자는 교정 후 금속판을 제거했을 때 재발 위험이 높으므로 추가적인 관찰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성기혁 교수는 “10세 이하 소아 등 지나치게 이른 나이에 수술할 경우 재발 위험이 큰 만큼,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적절한 시기에 수술받는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근골격계질환(BMC Musculoskeletal Disorders)’ 최신 호에 게재됐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